close_btn


조광원은 지금의 경남 창녕 사람으로, 문과시험에 급제하여 관직이 판돈녕부사라는 위치에 이르렀습니다.

공이 천추사로 중국 연경에 가던 도중 밤이 되어 서쪽 관아의 한 큰 고을에 머물게 되었습니다.

 

길을 안내하는 것을 맡은 이가 관아의 숙소가 아닌 다른 거처로 인도하니

그것을 본 공은 안내하던 벼슬아치를 꾸짖는 것이었습니다.

 

꾸짖음을 들은 벼슬아치는 관아의 객사에는 귀신이 나온다고 하며 사신들이 자꾸 죽어서 발견되니

이에 문을 잠근 것이 오래되었다고 대답하였습니다.

 

공이 말하기를, "왕명을 받들고 가는데 사신으로 가는 것이니 마땅히 객관에 머물러야 옳은 것이니 어찌 요사스런 게 있다고 하여 피할 수 있겠는가? "하고 말하면서

명을 내려 급히 청소하고 깨끗이 치우게 하였습니다.

 

고을의 원님과 여러 사람들이 간곡하게 만류하였으나 공은 더 듣지도 않고 결국 객사에 들어가 머물러 있었습니다.

그리고 어두운 밤이라 등불을 켜고는 피곤했던 탓인지 졸음이 밀려오기 시작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 때 밖에 있던 관아의 기생들이며 사령, 심지어 종들까지 모두 달아나 버리면서

모두들 요물이 와서 장차 공의 목숨을 해할 것이라고 여겼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한밤중에 음산한 바람이 한 줄기 불더니

장막으로 들어오는 순간 등불이 꺼지려고 하는 순간

선잠을 자고 있었던 공이 깨는 순간 일어나 앉으니 오래된 집에서나 날 듯한 삐그덕 소리가 들리면서 판자를 떼어내는 듯 했습니다.

 

잠시 후에 차례대로 사람의 사지가 떨어지는데 가슴과 배에 이어 머리가 떨어지듯 내려오더니

하나로 합해져서 여인임을 알 수 있는 형태가 되어 있었습니다.

 

백옥같은 피부에 선혈 자국이 낭자하였는데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몸에는 장부에 쓰인 종이로 온 몸이 덮여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그 여인이 울며 돌아다니자 공이 정색하고는 굳센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너는 대체 어떠한 요물이냐? 듣자 하니 사신을 해한 것이 여러 번 있었다고 들었다.

그 죄가 이미 크거늘 또 갑자기 내 앞에 이와 같이 나타나느냐?

원통함을 알리려 하면 괜찮겠으나 그렇지 않다면 마땅히 무거운 벌을 내릴 것이다."

 

그러자 그 요물로 소문난 여인은 말했습니다.

"저에게 억울한 일이 있이 이 원통함을 알리려고 이곳으로 오는데 사신마다 저를 보면 죽어버리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진실로 죄가 없는 몸입니다.

오늘에야 다행이 어른을 뵙게 되었으니 저에게 맺힌 천추의 한을 풀어 주십시오.

저는 이 고을의 기생 아무개라고 하며 어느 해 몇 월 며칠에 이 방 바로 이 자리에서 어느 사신을 모시고 있었습니다.

밤이 깊은 후에 소피를 보려고 하여 나왔는데 관노(관아의 노비)인 어느 사람이 달에 비친 저의 모습을 보고는 누워 있다가 일어나서 달려들어

저를 겁간하려 하였기로 제가 죽으면 죽었지 따르지 않으려고 하였습니다.

그 관노는 평소에 힘이 세기로 알려져 있었는데 제 옷을 찢어서 소리를 지르지 못하게 하고 나서

큰 바위가 있는 곳으로 저를 끌고 가서는 손으로 그 돌을 들어서 저를 이리 누르는 바람에 사지가 이 지경이 되고 말았습니다.

세상에 이와 같이 억울하고도 원통한 일이 또 어디 있겠습니까?"

 

그 억울함을 들은 공은 명했습니다.

"내가 처리할 터이니 속히 물러가 있거라."

 

그 여인의 혼령은 울면서 감사하다고 한 후 곧 사라져서 보이지 않았습니다.

공이 종들을 불러 모아 놓고 물었으나 어느 한 사람도 대답하지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공이 마침내 옷을 벗고는 잤습니다.

그리고 새벽에 이 고을 관아에 들어가 기생의 문서를 살펴보고 난 후 종들 가운데 한 사람을 지목하여서 묶어 둔 후

여러 사람들로 하여금 바위를 들어보게 하였습니다.

 

바위가 들리자 여인의 모습이 드러나면서 피부는 하얗고 조금도 상하지 않은 상태로 시신이 있었던 것입니다.

이에 뜰에 시신을 내어 아무개를 엄히 문초하니 잘못을 모두 인정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곧 그를 곤장형으로 다스려 죽게 하고는 고을원님으로 하여금 관을 준비하고

후히 장례를 치르게 하자 그 이후 관아의 객사에 머물던 사신들이 더 이상 죽는다던지 하는 일이 생기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는 강효석의 대동기문에 기록되어 전해지고 있습니다.


다음 글 목록으로 이전 글
댓글 2

profile
여기서 '곤장형'은 죽을 때까지 매우 치는 형벌이었겠지요?
profile
보통은 대수를 정해서 쳤다는데 성인남성기준으로 2-3대면 피곤죽이됬다고 하네여 ㅎㅎ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과학 과학탭 개설안내 title: 세월호 리본미나리 2017-03-25 4 2
공지 공지 공포/심령탭에 쓰실때 사진유무 써주세요 title: 세월호 리본미나리 2017-03-15 10 2
공지 공지 미스터리/공포갤 후원자 명단 3 title: 세월호 리본미나리 2017-03-13 36 8
공지 공지 미스터리/공포갤 규정입니다 title: 세월호 리본미나리 2017-03-13 17 7
공지 공지 소중하지 않은 글은 없습니다. 4 title: 게시판관리자바르고고운육변기 2017-03-04 64 17
잡담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어두운 곳에서.... newfile 폼폼푸린 11:54 4 3
잡담 현실이 공포와 미스테리다 new title: 맨시티 -2차이요코 11:03 5 1
78 공포/심령 사건현장 7 file title: 맨시티 -2차이요코 2017-01-20 129 7
77 자연/생물 CIA 와 초능력 6 file title: 분데스리가문어지지마김유정 2017-01-20 94 5
76 공포/심령 살면서 가장 무서웠던 경험 3 title: 벚꽃박보검 2017-01-17 56 7
75 잡담 동상안에서 시체발견 13 file title: 컴퓨터사회책 2017-01-12 250 22
74 잡담 나이인식 앱으로 심령스팟 사진을 인식시켰을때 3 file title: 컴퓨터사회책 2017-01-12 118 8
73 잡담 코코넛의 무서움 3 file title: 컴퓨터사회책 2017-01-12 97 8
72 공포/심령 공중파 귀신(데이터주의+스크롤 팍 내리지 마세요) 6 file title: 컴퓨터사회책 2017-01-12 104 10
71 잡담 심야의 dasdadad 2017-01-12 26 4
70 잡담 [혐]스치면 망하는 식물 9 file title: 컴퓨터사회책 2017-01-11 123 8
69 잡담 1920년대의 수영모 2 file title: 컴퓨터사회책 2017-01-11 87 8
68 문명/역사 잉카의 얼음소녀(데이터 주의) 1 file title: 컴퓨터사회책 2017-01-11 66 6
67 자연/생물 [혐] 안녕하세요 하프물범이에용~(움짤+데이터주의) 1 file title: 컴퓨터사회책 2017-01-11 76 8
66 공포/심령 도계장 이야기 4 title: 맨시티 -2차이요코 2017-01-11 35 8
65 공포/심령 [번역괴담][2ch괴담]쿠로다군 musthapa 2017-01-10 28 6
문명/역사 조광원이 기생 원혼의 한을 풀어주다. 2 musthapa 2017-01-10 33 8
63 문명/역사 과거시험에서 부정을 저지른 관원이 원귀에게 보복을 당하다. 1 musthapa 2017-01-10 22 3
62 문명/역사 어느 문인상에 담겨있는 놀라운 역사 musthapa 2017-01-10 15 3
61 문명/역사 최원서가 귀신을 만나 겪은 일. musthapa 2017-01-10 15 2
60 문명/역사 손돌. 바람의 신이 되다. musthapa 2017-01-10 15 3
59 문명/역사 중국의 잔혹한 연쇄 살인마,, musthapa 2017-01-10 37 2
1 - 2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