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기타스포츠

칼럼
한화 이글스 2018 결산 칼럼 - 3. 타선 분석 + 4. 스토브리... 2 ♥8
한화 이글스 2018 결산 칼럼 - 0. 팀 요약 + 1. 팀 투수진 4 ♥10
헬조선 프로종목들의 fa제도 대강대강 알아보기 3 ♥11
2018 삼성 라이온즈 시즌 마무리 칼럼 8 ♥16
오피셜떠서 버틀러트레이드에대한 생각 5 ♥8
휴스턴의 대격변의 이유(주관적인 생각) 11 ♥13
이번 농구 드래프티들 평가 및 개인적 순위 15 ♥14
[11/11] 야구/기타스포츠 갤러리 18-19시즌 NBA 칼럼 모음 3 ♥5
오프시즌 이적&방출 모음(서부) ♥2
오프시즌 이적&방출 모음(동부) ♥7
NBA 각 구단별 로스터(서부) 1 ♥5
NBA 각 구단별 로스터 (동부) 1 ♥6
철창 속 앵무새에서 앵그리버드가 된 홍관조 10 ♥14
천 달러의 사내, 가장 가치 있는 선수가 되다. 17 ♥13
용량주의) 나미춘과 알아보는 UFC - 코너 맥그리거 16 ♥13
용량주의) 나미춘과 알아보는 UFC - UFC229 하빕 VS 맥그리... 13 ♥8
사진)빠따의 불문율. 그것은 무엇인가.(1) 8 ♥16
롭 맨프레드가 피트 로즈의 복권희망에 거부를 표한 이유 BY... 2 ♥7
내 빠던이 시비 거는거냐고? 3 ♥5
[HoF] 최초의 5인이자 원조 대도 타이 콥에 대한 오해와 진... 7 ♥6
위기의 LG 마운드를 구원할 마지막 희망은? 13 ♥13
(연재칼럼)1. 시카고컵스를 71년(혹은 108년)동안 우승을 못... 10 ♥18
저기를 봐라. 역사상 가장 위대한 타자가 지나간다. 8 ♥12
한화이글스 중간결산 3편 1 ♥8
진라면의 엘지트윈스 중간결산 칼럼(허프, 윌슨 추가) 5 ♥9
kt 위즈 시즌 중간결산 13 ♥10
봄봄의 기아타이거즈 중간결산 칼럼 14 ♥10
두산베어스 중간결산 칼럼 4 ♥10
한화 중간결산 2편 2 ♥8
한화 이글스 중간결산 1편 6 ♥12
이벤트
title: 바이에른 뮌헨 2 우리현
18.07.31
조회 수 44
추천 수 7
댓글 2 https://www.fmnation.net/28572296
pete ros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SI] 롭 만프레드가 피트 로즈의 복권 희망에 거부를 표한 이유 BY Tom Verducci
 
  야구는 더 이상 피트 로즈를 믿지 않습니다. Bart Giamatti 사무국장이 그를 경기에서 추방시키며 돌아올 수 있는 방법을 준, 그 유명한 “reconfigure your life” 선언 이후 26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롭 만프레드는 로즈를 믿기엔 너무 위험하다고 판단한 네 번째 사무국장이 되었습니다. 만프레드는 로즈를 "받아들이기엔 너무 위험한 인물" 이라고 표현하며 지난 월요일 로즈의 세번째 복권 시도를 거절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Fay Vincent 나 Bud Selig이 전에 그랬듯이, 복권을 향한 문은 언제나 로즈에겐 꽉 틀어막혀 있습니다. 만프레드의 맹렬한 성명은 그 문을 자물쇠로 더욱 단단히 잠구는 내용입니다. 만프레드는 단순히 피트 로즈가 충분히 오랜 시간 동안 고통 받았다는 멍청하고도 지나치게 단순한 이유로 야구에서 도박을 금지하는 Rule 21을 약화시키는 전례 없는 일을 하지 않았습니다. 진심 어린 반성 이외엔, 그의 위법 행위에 대한 이해와 경기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는 완벽한 "복권"은 이루어지지 않을 겁니다. 이 일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만프레드의 성명에 따르면, 로즈는 그가 언제 야구에 배팅하기 시작했는지 기억하지 못한다고 하였으며, 왜 그가 1986년 신시내티 레즈의 감독이었을때 배팅했다는 문서 증거와 그가 요즘에도 여전히 야구를 포함해서 (합법적인) 배팅을 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설명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1992년과 1997년에도 복권을 요청했던 로즈는 이번 여름 저에게 이번 요청이 이제 최고의 샷이 될거라고 저에게 말했습니다. 그는 만프레드에 대해 전혀 몰랐고, 방해될만한 이력이 없다고 여겼습니다. 거칠 게 없는 상태였습니다.
  로즈는 저에게 물었죠 : "혹시 그가 Sports Illustrated 나 만약 그가 나를 복권시켜줬을때 그를 비난할 누군가를 두려워하는 유형의 사람인가?"
 저는 로즈에게 말했죠 : "아뇨, 그는 그렇게 소심한 사람이 아닙니다."
  "자네도 사무국장들이 얼마나 그들의 유산만을 걱정하는 지를 잘 알거야." 그는 말했습니다.
  저는 그에게 만프레드가 변호사였으며, 따라서 꼼꼼하고 논리적인 접근을 취할거라고 말해줬습니다. 로즈는 그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는 증거들이 자신의 편이라고 철썩같이 믿고 있었던거죠.
 
  "날 믿게, 30년 전 내가 선수로써, 또 감독으로써 했던 모든 것을 그에게 말할거고, 내가 오늘날 했던 모든 것들 역시 그에게 말할걸세." 로즈는 이어서 "그리고 칩(the chips)들은 떨어져야 할 곳에 떨어질걸세. 그가 내 삶을 복권시켜주지 않을 이유는 이 세상 어디에도 없네."
 
  문제는 로즈가 언제 그가 야구에 배팅하기 시작했는지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에 있습니다. 가당찮은 소리죠. 금지된 선을 넘는 결정을 내리고 징계를 가져올 수 있다는 위험마저 감수하는 일은 잊지 못할 순간일겁니다. 그게 언제 일어났는지 어느 누가 어떻게 잊을 수 있을까요?
 
  로즈의 입에서 나온 이야기와 현실과의 괴리는 올해로즈의 부키였던 Michael Bertolini의 배팅 내역이 적힌 노트를 ESPN이 들춰본 결과, 더욱 심해졌습니다. SI에서 로즈가 야구 경기에 배팅했다는 의혹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1989년 3월에 보도하였지만, 만프레드는 이제 로즈가 선수로서도 배팅했다는 물리적 증거도 지녔습니다.
 
  보강증거에서 드러났듯이, 로즈는 해명할 수 없었습니다. 만프레드는 로즈가 " 문서 증거와는 모순되는 떼를 쓰고 있다." 라고 언급했습니다.
 
  제가 로즈에게 이번 여름 그에게 여전히 배팅을 하냐고 물어봤을 때, 그는 " 여전히 하고 있지. 물론 내가 했었던 불법도박은 아닐세." 라고 그는 답했습니다.
 
  로즈와 시간을 보내면서, 저는 복권될 것이라고 로즈 스스로가 믿고 있음을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1980년대, 약삭빠르게 남 몰래 어두운 곳을 드나든 댓가로 야구계를 떠나 역사의 뒷 페이지에 남겨졌던 그는 Giamatti에게서 복권에 대한 권한을 얻었습니다. "내가 실수했을 때, 나는 불법도박을 했었지." "나는 1988년 이후로 불법도박을 하지 않는다고. 내 삶에서 그 부분은 이미 끝났어" 라고 로즈는 말했습니다.
  야구계는 단순히 불법 부키들로부터 떨어져있는 것보다 피트 로즈로부터 더 멀리 떨어져서 관찰하는 것이 필요했었습니다. 만프레드의 성명에서 야구계는 로즈 스스로가 Rule 21의 중대성을 인식하고, 그가 선수로서 도박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야구계의 신뢰와 복권을 바라는 와중에도 스포츠에 계속 배팅하는 것을 (그 일이 합법적인 것일지라도) 그만두고 도박에 관한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걸 보길 원한다는 명백한 선을 그었습니다. 이들 중 어느 것도 전에는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만프레드가 깔끔히 정리해주었기 때문에, HOF는 로즈에 대한 그들의 기존 태도를 바꾸지 않을 것처럼 보입니다. 위원회는 ,로즈가 명예의 전당에 올라갈 수 있는 첫번째 투표가 이루어지기 불과 몇달 전인 1991년 2월, 자격에 관한 규칙들을 개정했습니다. 그 일을 통해, 야구계의 부적절한 인물은 투표에도 역시 부적절하다는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비록 만프레드의 성명에 로즈가 명예의 전당에 적합한가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로즈에게 있어서 쿠퍼스타운으로 향하는 문에 대못을 박는 일입니다. 저는 로즈에게 이러한 일이 일어날 수 있겠구나라는 가능성을 봤었죠. 로즈는 4월 14일 75살이 됩니다. 언젠가 로즈가 명예의 전당의 단상에 설 가능성은 미약하기 그지없고 입회 연설을 할 가능성은 더욱 낮아져 바늘구멍만해졌습니다. 그 날이 영원히 오지 않는다면 어떨까요?
 
  "아니, 그게 더 어려울걸세." 로즈는 말했습니다. "나는 자네가 여기 앉기를 원치 않는다네. 내가 잠들기 전에 매일 밤 명예의 전당에 입회하길 원한다는 기도를 한다는 것을 생각해주게. 사실대로 말하자면, 나는 내일 아침에 일어날 수 있기를 기도한다네.진지하게 말일세. 나는 74살일세 그리고 내 앞에 남은 어려운 일들보다 내가 헤쳐나온 역경들이 더욱 많았지."
 
  "내가 죽고 나서 명예의 전당에 들어간다면 뭐가 좋겠나? 내 자식들? 내 자식들때문에, 나는 내가 살아있을때 명예의 전당에 들어가면 그들이 얼마나 기뻐할지와 내가 죽은 1년 후에 명예의 전당에 나 없이 그들이 그 자리에 서는 것을 생각한다네. 내가 지금 무슨 말 하는지 이해하는가?"
 
댓글 2

profile
ㄱㅊ 이분 덥덥이 명전가셨음
profile
안되겠다 아직도.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야구/기타스포츠

칼럼
한화 이글스 2018 결산 칼럼 - 3. 타선 분석 + 4. 스토브리... 2 ♥8
한화 이글스 2018 결산 칼럼 - 0. 팀 요약 + 1. 팀 투수진 4 ♥10
헬조선 프로종목들의 fa제도 대강대강 알아보기 3 ♥11
2018 삼성 라이온즈 시즌 마무리 칼럼 8 ♥16
오피셜떠서 버틀러트레이드에대한 생각 5 ♥8
휴스턴의 대격변의 이유(주관적인 생각) 11 ♥13
이번 농구 드래프티들 평가 및 개인적 순위 15 ♥14
[11/11] 야구/기타스포츠 갤러리 18-19시즌 NBA 칼럼 모음 3 ♥5
오프시즌 이적&방출 모음(서부) ♥2
오프시즌 이적&방출 모음(동부) ♥7
NBA 각 구단별 로스터(서부) 1 ♥5
NBA 각 구단별 로스터 (동부) 1 ♥6
철창 속 앵무새에서 앵그리버드가 된 홍관조 10 ♥14
천 달러의 사내, 가장 가치 있는 선수가 되다. 17 ♥13
용량주의) 나미춘과 알아보는 UFC - 코너 맥그리거 16 ♥13
용량주의) 나미춘과 알아보는 UFC - UFC229 하빕 VS 맥그리... 13 ♥8
사진)빠따의 불문율. 그것은 무엇인가.(1) 8 ♥16
롭 맨프레드가 피트 로즈의 복권희망에 거부를 표한 이유 BY... 2 ♥7
내 빠던이 시비 거는거냐고? 3 ♥5
[HoF] 최초의 5인이자 원조 대도 타이 콥에 대한 오해와 진... 7 ♥6
위기의 LG 마운드를 구원할 마지막 희망은? 13 ♥13
(연재칼럼)1. 시카고컵스를 71년(혹은 108년)동안 우승을 못... 10 ♥18
저기를 봐라. 역사상 가장 위대한 타자가 지나간다. 8 ♥12
한화이글스 중간결산 3편 1 ♥8
진라면의 엘지트윈스 중간결산 칼럼(허프, 윌슨 추가) 5 ♥9
kt 위즈 시즌 중간결산 13 ♥10
봄봄의 기아타이거즈 중간결산 칼럼 14 ♥10
두산베어스 중간결산 칼럼 4 ♥10
한화 중간결산 2편 2 ♥8
한화 이글스 중간결산 1편 6 ♥12
이벤트

노예들 : 엉덩국우루사 소년점프 꾸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잡담 안녕하세요 펨네미디어 인스타그램 '펨미스타그램' 관리자입니다. 4 title: 오마이걸2침투하는아린 2018-12-14 62 11
공지 이벤트(진행) 뽀인트가 필요하십니까???? 2 file title: 마미손CEO 2018-12-11 75 8
공지 이벤트(진행) KBO 18시즌 마무리 칼럼 받습니다 16 title: 바이에른 뮌헨 2소년점프 2018-11-20 129 10
공지 칼럼 [11/11] 야구/기타스포츠 갤러리 18-19시즌 NBA 칼럼 모음 3 file title: 네모 피카츄꾸레 2018-10-10 255 5
공지 공지 야구/기타스포츠갤러리 사용설명서 (Ver. 181007) 1 title: 네모 피카츄꾸레 2018-10-07 249 7
공지 공지 [7/8] 야구/기타스포츠 갤러리 칼럼 정리 2 file title: 눈송이Arcmoon 2018-03-22 1272 19
공지 공지 뉴비들의 빠른 정착을 위해 추천과 댓글을 생활화합시다. 30 title: 바이에른 뮌헨 2180417 2018-03-03 803 53
잡담 야 이 씨밸럼들아 한전 승리의 직관충이다 16 newfile 콱성근 22:04 74 14
잡담 크블 눈물이 흘러 못 봅니다 9 new title: 좋냥이동동x채영 21:19 32 10
격투기 WWE의 위기 (1), (2) 4 new COSMO 22:17 29 10
200573 배구 와 진짜 4세트 개쫄렷다 new title: GS칼텍스슬레이어스박서 21:04 2 1
200572 잡담 이 형 참 멋있는데 1 newfile title: 수리CynicalK 20:56 8 4
200571 잡담 무시로 가가 무시로 구구 new title: 대전 시티즌황인범 20:55 5 3
200570 배구 그래 나현정이엇으면 new title: GS칼텍스슬레이어스박서 20:46 7 3
200569 국내야구 옛날에 두산 용병타자 어떤 새끼였는지 이름 기억 안나는데 3 new title: 태극기월드스타박진만 20:36 13 6
200568 잡담 정형외과인가요 3 new title: 좋냥이BeAsOne 20:35 10 4
200567 잡담 걸어다니면 발바닥 근육 찢어지는거처럼 아픈데 4 new title: 좋냥이BeAsOne 20:30 10 5
200566 잡담 야갤놈들 인성보소 ㅋㅋ 5 newfile title: 수리CynicalK 20:27 16 6
200565 잡담 서캠프 학교 다닐 때 펜대 좀 굴려놨었나보네 3 new title: 태극기월드스타박진만 20:27 10 5
200564 잡담 무쇠로 만든건 1 new title: 좋냥이BeAsOne 20:26 8 4
200563 배구 나현정 보고싶다... 5 new title: GS칼텍스슬레이어스박서 20:23 7 5
200562 국내야구 이택근 :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없다 4 new title: 네모 피카츄꾸레 20:20 13 4
200561 국내야구 이런 이택근을 빨아대신분들은 사과해주세요 저에게. 8 new title: 요시묘이샤론미나 20:14 16 7
200560 배구 통장으로 팬고이전할까? 1 new title: 사우스햄튼하와이피스톨 20:12 8 3
200559 배구 알리 ㅅㅅㅅ 2 new title: GS칼텍스슬레이어스박서 20:10 3 1
200558 배구 마야 부상인가?? 3 new title: GS칼텍스슬레이어스박서 20:07 4 2
200557 배구 그래 패승승승이야 new title: GS칼텍스슬레이어스박서 19:59 3 1
200556 잡담 프로야구해체하고실업가자 new 걸그룹 19:43 7 3
200555 국내야구 얘 맘에든다 6 new title: 대전 시티즌황인범 19:20 23 4
200554 격투기 다음주 스맥 스포라는데 new title: 수리CynicalK 19:14 6 3
1 - 1002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