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기타스포츠

칼럼
북부리그는 씹콱이 간다 - 19.7.3 삼성전 후기 14 ♥10
(굉장한 스압,데이터주의) nba fa선수 정리 (가드) ♥5
KBL 1819시즌 인천전자랜드 결산. 5 ♥8
(스압,데이터주의) nba fa선수 정리 (포워드) 1 ♥4
(스압,데이터주의) nba fa선수 정리 (센터) 1 ♥6
스압) 프로레슬링 인물 열전 - '王道'의 화신. 극... 14 ♥7
I'll take that bet Dave 9 ♥9
오랜만에 써보자 F1 칼럼 - 스페인GP 후기 8 ♥10
19 시즌 덴버 결산 2 ♥5
19시즌 마이애이 결산 6 ♥8
메이저리그의 수치, 마이애미 말린스 16 ♥12
이번 뉴올리언스가 1라운드 1픽권은 받게 되면서 벌어질 일들 7 ♥8
2019시즌 필라델피아 결산 ♥10
2019 시즌 샌안토니오 결산 10 ♥12
게일릭 풋볼의 규칙에 대하여 알아보자 2 ♥7
살짝스압)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 입문 가이드 1편 3 ♥9
war의 이해에 대한 칼럼 5 ♥12
대만야구 2018시즌 리뷰&2019시즌 관전 뽀인트 15 ♥10
천천히 정리해보는 트레이드 시장 ♥6
WWE)사람들이 기억하는 건 순간들이야 10 ♥19
변태가 작성하는 크리켓 룰 가이드 7 ♥14
WWE)가장 완벽했던 데뷔 10 ♥9
2019년 새해 NBA의 MVP를 향해 달려가는 선수를 알아보자 9 ♥6
배트맨에게는 조커가, 슈퍼맨에게는 렉스 루터가 12 ♥10
몰리나는 명예의 전당에 들어갈 수 있을까 9 ♥9
한화 이글스 2018 결산 칼럼 - 3. 타선 분석 + 4. 스토브리... 2 ♥9
한화 이글스 2018 결산 칼럼 - 0. 팀 요약 + 1. 팀 투수진 4 ♥10
헬조선 프로종목들의 fa제도 대강대강 알아보기 4 ♥11
2018 삼성 라이온즈 시즌 마무리 칼럼 10 ♥19
오피셜떠서 버틀러트레이드에대한 생각 5 ♥8
이벤트
title: 수리 CynicalK
19.01.05
조회 수 297
추천 수 9
댓글 10 https://www.fmnation.net/34750283
Extra Form
첨부 CENOklIVIAAEIeP.jpg, image.png, image.png, image.png, image.png, image.png, image.png, image.png, wwe-rumors-sami-zayn-injury-kevin-owens-main-event-monday-night-raw-chris-jericho.jpg, image.png, image.png, john-cena-sami-zayn.jpg, image.png, image.png,

 

CENOklIVIAAEIeP.jpg

 

2015년 5월 4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RAW.

 

U.S 챔피언 존 시나가 '오픈 챌린지'를 열고 있었다.

 

(주: 이 시기 존 시나는 1선급 메인 챔피언에서 한 발 떨어진 2선급 US 챔피언으로서 매주 오픈 챌린지를 열며 신인급 선수들과 기량에 비해 주목받지 못하던 미들라인 선수들과 맞붙으며 매주 명경기를 양산하고 있었고, 오히려 이전 '나쎄 강점기' 시절보다 훨씬 향상된 경기력과 '메인스토리라인보다 더 메인같은' 느낌으로 반농반진 존 '더 레슬러' 시나라고 불리고 있었다.)

 

그리고 울려퍼지는 누군가의 음악....!

 

image.png

 

띠용?

 

당시 만 58세의 WWE 명예의 전당 헌액자이자 양대 메이저 단체(WWE/WCW) 트리플 크라운에 빛나는 '역대 최고의 캐나다인 프로레슬러'

브렛 '더 히트맨' 하트가 등장한 것이다.

 

image.png

 

??? 나보고 저 영감님이랑 싸우라고? 

몹시 당황한 시나

 

image.png

 

다행히(?) 도전자는 브렛이 아니었고, 브렛옹은 관중들에게 이야기한다.

 

'난 오늘 이 자리에 위대한 레슬러를 소개하러 나왔지..'

 

그리고 울려퍼지는 음악!

 

image.png

 

시나는 브렛옹에게 '님이 말한 위대한 레슬러가 쟤임?' 이라고 물어보고, 브렛은 부인한다.

 

등장한 인물은 바로

 

image.png

 

WWE를 대표하는 자버 히스 슬레이터였다. 이 때 히스의 위상은 과장 조금 보태서 링사이드에서 일하는 WWE 직원이 난입해서 히스 얼굴에 죽빵을 날리고 핀을 따서 이겨도 모두가 수긍할만큼 동네북이었으니, 브렛이 설명한 '위대한 레슬러'가 히스냐는 시나의 의문은 타당했던 것.

 

히스는 관중들의 야유도 아랑곳없이 자신의 신세한탄을 하며 링 위에 오른다

 

'며칠 전에 랜디 오턴이 나한테 RKO Outta Nowhere를 안겨줬지! 그리고 그 다음엔 루세프가 날 뒤에서 공격했고.... 여러분! 난 이렇게 매번 누군가에게 공격당하는거에 지쳤단 말...!'

 

image.png

 

히스의 신세한탄 따위 신경쓰지 않고 마이크로 머리를 후려갈겨버리시는 브렛 옹. 아무렇지 않다는 듯이 본인 말씀을 이어가신다.

 

 

(이 때 해설이었던 JBL이 '히스의 타이틀 기회를 엿먹여버렸어! 몬트리올 스크류잡이야! 라고 몬트리올 스크류잡 드립까지 날려준다)

 

'어쨌건, 난 여기에 Hometown Boy를 소개해주러 나왔다. 바로 여기 캐나다 몬트리올 출신의! 그리고 난 기다릴 수 없군, 니가 이 놀라운 도전을 맞닥뜨리는 모습을 말야, NXT의 가장 뜨겁고 유명한 슈퍼스타지, 여러분 모두 새미 제인을 환영합시다!'

 

image.png

 

관중들의 열화와 같은 환호와 함께 새미 제인의 테마곡이 울려퍼진다.

 

 

wwe-rumors-sami-zayn-injury-kevin-owens-main-event-monday-night-raw-chris-jericho.jpg

 

 

바로 직전의 NXT 챔피언이었던 몬트리올 출신의 새미 제인이 메인 로스터에 데뷔하는 순간이었다.

 

(주: NXT는 트리플H가 WWE의 인사담당 부사장으로써 만든 브랜드로서, 북미, 일본, 유럽, 멕시코 등 세계 곳곳의 인디 프로레슬링 네임드 선수들이나 WWE와 바로 계약한 수련생들이 WWE 방송에 나가기 전 WWE식 경기 스타일과 링 등에 적응할 수 있도록 준비 단계의 역할을 하는 곳으로 현재 트리플H의 경영자로서 최대 업적으로 꼽힌다)

 

image.png

 

브렛옹과 악수를 나누는 새미

 

https://youtu.be/3f0Fp2WphG4


 (새미 제인의 RAW 데뷔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NoRyHiAUJnA&t=85s


 그리고 벌어지는 시나와 새미의 치열한 경기

 

새미는 분전했지만 시나의 벽을 넘지는 못한다.

 

image.png

 

경기가 끝난 후 낙담한 새미를 일으켜 세우는 시나

 

john-cena-sami-zayn.jpg

 

비록 패배했지만 명경기를 보여준 새미에 대해 존경을 표하며 관객들의 환호를 유도한다.

 

그리고 기립박수로 새미의 데뷔와 새미가 보여준 훌륭한 경기에 화답하는 관객들.

 

image.png

 

새미를 링 안에서 온전히 관객들의 환호를 받게 하며 퇴장하는 시나.

 

image.png

 

고향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에 눈시울을 붉히며 감사를 표하는 새미.

 

그렇게 '고향'에서, '같은 국적 최고의 업계 레전드'의 소개를 받으며, '회사의 간판'과 데뷔 경기를 치루고, 비록 패배했지만 끝난후 고향 관중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아낸,

 

WWE에서 보여줄 수 있는 가장 깔끔한 데뷔전이 끝났다.

 

마무리하며

 

1) 경기에 졌는데 무슨 완벽한 데뷔냐?

-존 시나의 오픈 챌린지는 전술한 것처럼 신인급 선수들 또는 경기력에 비해 주목받지 못하던 선수들을 띄워주기 위해 진행되었던 것으로, 존 시나가 타이틀을 유지한 상태에서만 열릴 수 있었다. 만약 새미가 다른 상황에서 존 시나와 데뷔전을 치뤘다면 이겼을 수도 있었다.(실제로 이 몇주 후 US 타이틀이 걸리지 않았던 새미 제인의 절친 케빈 오웬스의 메인 데뷔전은 케빈 오웬스가 존 시나를 클린하게 잡아내는 결과로 끝이 났다.) 각본이 존재하는 유사스포츠 프로레슬링에서 경기의 결과만큼 중요한 것이 과정인데, 새미는 이 과정에 있어서만큼은 완벽한 데뷔전이라고 볼 수 있었다.

 

2)그렇다면 이 경기가 끝나고 새미는 승승장구했나?

-안타깝게도 위에 올린 입장 영상 후반부에 새미가 너무 흥분한 채로 팔을 휘두르는 과정에서 어깨가 빠졌고(....) 부상회복 후 NXT에서 본인의 각본을 마무리하며 2016년 정식으로 메인쇼에 승격되었으나 계속 두들겨맞기만 하는 자버로 활용되다 악역 전환 후 위상 상승의 기회를 얻나 싶더니 또 다시 장기부상에 빠졌다. 

 

 

댓글 10

profile
추천 드렸읍니다 물론 읽진 않고 skim했읍니다
profile
히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난 근데 히스 존나 좋아함 히스 스맥 택챔 땄을때 ㄹㅇ 좋았음
?
레슬러 나오라니까 뭔 중간에 메좆따리가 나오누
?
정보) 히스 슬레이터의 신체사이즈는 188cm 98kg다
?
íì¼:heathbrock.jpg
브록과 페투페를 해도 꿇리지 않는다
profile
일본에서 이부시와 함께 길바닥에서 레슬링하던 엘 제네리코...
profile
기승전부상이네 안타깝다...
?
크 너무 좋닼ㅋㅋ
?
완전좋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야구/기타스포츠

칼럼
북부리그는 씹콱이 간다 - 19.7.3 삼성전 후기 14 ♥10
(굉장한 스압,데이터주의) nba fa선수 정리 (가드) ♥5
KBL 1819시즌 인천전자랜드 결산. 5 ♥8
(스압,데이터주의) nba fa선수 정리 (포워드) 1 ♥4
(스압,데이터주의) nba fa선수 정리 (센터) 1 ♥6
스압) 프로레슬링 인물 열전 - '王道'의 화신. 극... 14 ♥7
I'll take that bet Dave 9 ♥9
오랜만에 써보자 F1 칼럼 - 스페인GP 후기 8 ♥10
19 시즌 덴버 결산 2 ♥5
19시즌 마이애이 결산 6 ♥8
메이저리그의 수치, 마이애미 말린스 16 ♥12
이번 뉴올리언스가 1라운드 1픽권은 받게 되면서 벌어질 일들 7 ♥8
2019시즌 필라델피아 결산 ♥10
2019 시즌 샌안토니오 결산 10 ♥12
게일릭 풋볼의 규칙에 대하여 알아보자 2 ♥7
살짝스압)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 입문 가이드 1편 3 ♥9
war의 이해에 대한 칼럼 5 ♥12
대만야구 2018시즌 리뷰&2019시즌 관전 뽀인트 15 ♥10
천천히 정리해보는 트레이드 시장 ♥6
WWE)사람들이 기억하는 건 순간들이야 10 ♥19
변태가 작성하는 크리켓 룰 가이드 7 ♥14
WWE)가장 완벽했던 데뷔 10 ♥9
2019년 새해 NBA의 MVP를 향해 달려가는 선수를 알아보자 9 ♥6
배트맨에게는 조커가, 슈퍼맨에게는 렉스 루터가 12 ♥10
몰리나는 명예의 전당에 들어갈 수 있을까 9 ♥9
한화 이글스 2018 결산 칼럼 - 3. 타선 분석 + 4. 스토브리... 2 ♥9
한화 이글스 2018 결산 칼럼 - 0. 팀 요약 + 1. 팀 투수진 4 ♥10
헬조선 프로종목들의 fa제도 대강대강 알아보기 4 ♥11
2018 삼성 라이온즈 시즌 마무리 칼럼 10 ♥19
오피셜떠서 버틀러트레이드에대한 생각 5 ♥8
이벤트

노예들 : 엉덩국우루사 전자양 꾸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수
공지 이벤트(진행) 7월에 콱이 순위 5위로 끝내면 북패 오천원 깊콘 달린다 7 new title: 또리도고마츠_나나 16:50 13 8
공지 이벤트(진행) 2019 KBO 올스타전 이벤트 ( ~ 7/21 17:00) 15 updatefile title: 안드로이드전자양 2019-07-18 40 14
공지 공지 이벤트 추천 받습니다 10 title: 안드로이드전자양 2019-07-10 57 12
공지 공지 야구/기타스포츠갤러리 사용설명서 (Ver. 181007) 2 title: 네모 피카츄꾸레 2018-10-07 666 9
공지 공지 [1/8] 야구/기타스포츠 갤러리 칼럼 정리 2 file title: 눈송이Arcmoon 2018-03-22 1643 22
공지 공지 뉴비들의 빠른 정착을 위해 추천과 댓글을 생활화합시다. 35 title: 안드로이드180417 2018-03-03 1097 68
국내야구 해설위원 설문 7 newfile title: 네모 피카츄꾸레 11:24 30 10
해외야구 매쟈리그는 템파베이 응원하려고 함 19 new title: 붓싼자이언츠전정국 11:23 24 10
해외야구 또실책? 1 new title: 첼시결경 11:26 15 8
232057 게임 아놔 유망주들을 다 선말로 긁어모았더니 new title: 네모 피카츄꾸레 19-07-20 18:22 4 3
232056 잡담 올만에 2011프로야구 하는데 잼나뇨 new title: 또리도고마츠_나나 19-07-20 18:15 6 3
232055 게임 오랜만에 오팁을 하는중이라 폭풍 트레이드중 newfile title: 혀리뻐 19-07-20 18:14 5 4
232054 게임 5년넘어가니까 보스턴 양키스도 무너지는구나 new title: 네모 피카츄꾸레 19-07-20 18:10 6 4
232053 잡담 주말인데 new title: 성징징rayo 19-07-20 18:03 6 3
232052 게임 오팁 존나재밌네 2 new title: 복숭아♥(손실가능성있음)섹무새 19-07-20 17:50 9 6
232051 잡담 오랜만에 훈훈한 기사다 new title: 3.1운동 100주년나정연 19-07-20 17:38 10 5
232050 잡담 ㅇㅏ 오늘 왤케 기분이 좋냐;;ㅋㅋ new title: 또리도고마츠_나나 19-07-20 17:14 11 5
232049 이벤트(진행) 7월에 콱이 순위 5위로 끝내면 북패 오천원 깊콘 달린다 7 new title: 또리도고마츠_나나 19-07-20 16:50 13 8
232048 국내야구 올스타전 취소 바라는 구단 내심 많을듯 new title: 또리도고마츠_나나 19-07-20 16:40 14 5
232047 해외야구 정우영 캐스터가 류현진 경기 중계 해도 2 new 사마르자 19-07-20 16:34 20 6
232046 잡담 올스타전이 연기됨에 따라 이벤트 참여를 하루 더 연장합니다 2 new title: 안드로이드전자양 19-07-20 16:27 10 5
232045 잡담 뭐냐 섹스탭 언제 사라졌ㄴ 4 new title: 또리도고마츠_나나 19-07-20 16:06 29 6
232044 농구 ㄷㄷ new title: 전체관리자LE52ND 19-07-20 15:55 10 4
232043 농구 오그먼 킹스 코치 new title: 전체관리자LE52ND 19-07-20 15:53 12 5
232042 해외야구 류현진 변화구 움짤 1 newfile title: 좋냥이슬레이어스박서 19-07-20 15:26 27 7
232041 해외야구 마이크리크 8이닝 퍼펙. new title: 첼시결경 19-07-20 15:20 12 4
232040 국내야구 올스타전 우취 new title: 성징징rayo 19-07-20 15:05 11 2
232039 해외야구 맨날 한국인 선발을 류현진만 바라보기엔 슬슬 지루해져 간다 1 new 사마르자 19-07-20 15:02 18 5
232038 잡담 재키밀리젓딧 new title: 3.1운동 100주년나정연 19-07-20 14:56 10 4
1 - 1160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