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score.in

musthapa
17.01.10
조회 수 6
추천 수 2
댓글 0 https://fmnation.net/1910306

조선조 선조 임금 때 허우許雨라는 사람의 집에 귀신 둘이 있었습니다.

그 모습은 비록 보이지 않았으나 목소리를 내어 말을 할 때는 사람과 똑같았다고 합니다.

 

집안의 노비 가운데 도둑질한 이가 있으면 아무개가 도둑질을 했다 고하기도 하고,

밤에 남녀간에 무슨 이야기라도 나누고 있으면 손뼉치며 웃기까지 하니 그집에서는 괴롭고 불편하기가 이만저만한 것이 아니어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쫓아내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붉은 모래로 부적을 만들어 벽의 동쪽에 붙이면 서쪽에서 소리가 나며,

서쪽에 부적을 붙이면 소리가 남쪽에서 나왔으며 남쪽에 붙이면 북쪽에다가 붙이면 들보에서 나오고 들보에 하면 땅에서 나왔습니다.

(부적으로 도배되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나오는 곳에 따라 부적을 붙이면 또 공중에서 소리를 내어 말하는 것이

"네가 능히 허공에 부적을 붙일 수 있겠는가?" 하니 이제 더 이상 어찌해볼 도리가 없었습니다.

 

하루는 허우가 물어보았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귀신을 높여 무당을 불러다가 신을 받들어 향을 올리는 경우가 많은데 귀신이 과연 복을 불러올 수 있는 것인가?"

 

그러자 그의 말에 귀신은 답하였는데

"귀신도 사람과 같아서 사람 집에서 대접을 받되 올 때마다 봉향하면 기뻐하지만 그렇지 않고 한번이라도 봉향하지 않으면 화를 내며 재앙을 불러올 수 있다.

그러나 처음부터 봉향하지 않게 되면 기뻐하지도 않고 화를 내지도 않는다."

 

그말을 듣고 허우라는 이가 또 물어보는데

"귀신도 죽을 수 있는가?"

 

귀신은 그의 말에 답하길

"귀신도 물론 죽는다. 박쥐 구운 것을 물에 말아놓고 먹으면 곧 죽을 것이다."라고 하였습니다.

 

허씨 집 사람들은 그 말을 듣고 나서 이에 그대로 밥을 준비하여 물을 말아 놓고 기다렸습니다.

잠시 후 한 귀신이 곡을 하면서 말하니 "내 친구가 천정에 놓은 음식을 먹고 죽어서 나도 더 이상 여기 있을 수 없으니 다른 곳으로 가야 하겠다."고 하면서 떠났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귀신의 말소리가 들리지 않고 귀신이 사라진 것임을 알 수 있었다고 합니다.

기록한 이가 이에 대해 말하기를

 

이것은 모두 집안에 음한 기운이 강하고 양기가 약하여 귀신이 변화로 나타난 것이다.

또 옛 사람들은 '사람이 귀신을 두려워하듯 귀신 또한 사람을 두려워한다.'고 하기도 하였다.고 했습니다.

 

이 이야기는 신돈복이 기록한 학산한언에서 나오고 있는 이야기입니다.

다음 글 목록으로 이전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필보드 문예갤 'Fillboard' 6월 둘째주 3 file title: 멜로디 -2차삐리리불어봐 2017-06-10 49 15
공지 후원 문예갤 후원자 목록 및 포인트 사용 내역 (2017.06.12) title: 뉴욕양키즈김태연 2017-03-12 95 11
공지 공지 에펨네이션 문화 갤러리 통합 공지사항 Ver.1.2 (2017.05.31) 7 title: 뉴욕양키즈김태연 2017-03-12 124 29
잡담 블랙핑크 이틀정도만 일찍 컴백하지 ㅜㅜ.. 2 new title: 꿀잼각풍류 12:06 5 3
잡담 아 어제자 크라임씬 재밌었다 newfile title: 꿀잼각풍류 14:31 5 2
해외음악 Red Jumpsuit Apparatus-In Fates Hands 1 new title: 포항슬기 00:08 4 2
198 미스터리 [번역] 빨간 옷을 입은 사람 musthapa 2017-01-10 13 2
197 미스터리 [번역] 화장실 술래잡기 1 musthapa 2017-01-10 17 2
사회/문명 허우 집에 두 귀신이 살게 되다. musthapa 2017-01-10 6 2
195 미스터리 어렸을때 있었던 쇼킹한일 musthapa 2017-01-10 13 1
194 미스터리 실화) 어릴적 살던 집 앞 괴담 1 musthapa 2017-01-10 18 2
193 미스터리 늑대 인간으로 불린 왕,, 1 musthapa 2017-01-10 28 2
192 미스터리 [괴담]검정고시 학원 다닐때 겪었던 기이한 썰 1 musthapa 2017-01-10 61 2
191 미스터리 [실화]형님이 들려준 호랑이 와 교통사고~ 1 musthapa 2017-01-10 15 1
190 미스터리 찰스 디킨스의 소설에 관한 미스테리한 일화,, 1 musthapa 2017-01-10 18 1
189 국내음악 국내 아이리쉬 밴드 '바드' 4 title: 리버풀 -3차Moon 2017-01-10 16 4
188 해외음악 Coldrain - The Revelation 2 사쿠라치요 2017-01-10 3 1
187 국내음악 DIABLO - Breath(Feat.유세윤, VASCO) 2 file 사쿠라치요 2017-01-10 2 1
186 국내음악 야다 - 이미 슬픈 사랑 2 title: 가버낫ALZHEIMER 2017-01-09 10 3
185 잡담 없앨까 말까 고심중입니다. 1 title: 구구단천사시체 2017-01-09 54 1
184 해외음악 일간 원오크락 -Clock Strikes- 2 사쿠라치요 2017-01-09 4 2
183 잡담 UFO 1 file title: 시바견 - 3차효님 2017-01-09 28 3
182 잡담 (실화) 내가 잠든 사이에 일어나고 있던 일.gif 1 file title: 시바견 - 3차효님 2017-01-09 68 4
181 음악 모래반지가 알려주는 jazz ] 재즈를 듣는 방법 3 모래반지빵야빵야 2017-01-09 11 6
180 해외음악 모래반지가 들려주는 jazz ] Larry Carlton & Lee Ritenour - Room 335 1 모래반지빵야빵야 2017-01-09 7 3
179 잡담 미갤에 뭘하면 좋을까 1 title: 라붐라붐 2017-01-09 15 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