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score.in

musthapa
17.01.10
조회 수 15
추천 수 3
댓글 0 https://fmnation.net/1911310

이는 병자호란을 맞이한 인조 임금에 대한 전설입니다.

16대 왕이 되어 조선을 다스렸던 인조는 병자호란이 나자 피신하기 위해 강화도로 가는 배를 타게 되었습니다.

한강에서 노를 저어 타고 온 배에는 손돌(孫乭)이라는 사공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거의 강화도에 오게 되어 그 배가 물살이 세찬 곳에 이르니

배가 낙엽처럼 흔들리면서 당장이라도 크게 부숴지게 될 것 같았습니다.

이에 인조는 불안했던 것인지 신하를 시켜 그에게 배를 잘 몰라고 주의를 주었습니다.

 

이에 뱃사공은 고개를 끄덕이고는 걱정 말라고 하면서 노를 저었으나 배는 여울(물살이 험한 곳)로 빨려가듯이 하면서

점점 요동치는 듯이 하였다고 하며 이런 손돌의 행동에 왕은 의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필시 저놈이 적인 청나라 오랑캐와 내통하여 나를 죽이려는 것이 틀림없으렸다!" 하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이렇게 생각한 인조는 결국 호위무사를 시켜 참하려고 하니,

손돌이 엎드리며 말하기를 "원래 이 곳은 물살이 험하기로 알려져 있는 곳이옵니다.저 물살이 아니고서는 도저히 강화도로 갈 수 없사옵니다." 하고 말하였으나

이미 마음을 굳히고 의심을 품은 인조에게는 그 말마저도 흉계가 있는 건 아닌가 하고 여겨졌습니다.

 

인조는 다시 한번 호위무사에게 손돌의 목을 치라고 말했습니다.

죽기 직전에 손돌은

"상감마마. 그러하시면 소인 이 바가지를 드릴 터이니 만약 무슨 일이 생기면 이 바가지를 물위에 띄우셔서 따라 가십시오. 그리 하면 강화도에 도착하실 것이옵니다"하고 말한 후

손돌은 바가지를 왕에게 바치고 호위무사의 칼에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이때 그가 죽은 곳이 바로 지금의 손돌목이란 이름으로 알려지게 되었으며

그가 죽고 나서 인조는 다른 뱃사공을 시켜 노를 저어 보게 하였으나

손돌과는 달리 그 뱃사공은 주위의 지형을 몰라서 우왕좌왕하면서 허둥거리기만 할 뿐이었고 배는 더 심하게 요동쳤다고 합니다.

 

파랗게 안색이 변한 뱃사공을 보니 인조의 마음 또한 더욱 불안해지기만 했으며

인조는 아무래도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였는지 손돌의 말을 떠올리고는 그 바가지를 물에 띄우고 그 바가지가 흘러가는 대로 따라가게 하였습니다.

그런데 물살이 점점 세차게 배를 때리니 사람들이 저마다 죽는다고 아우성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바다 한복판이다 보니 별 다른 수가 없었습니다.

속는 셈치고 손돌의 말을 따라 보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었던 것입니다.

 

모두 죽든 살든 하늘의 뜻에 맡기기로 하고 이리 저리 물살을 이겨내면서 손돌의 바가지를 계속 따라갔습니다.

그렇게 거센 파도와 물살하고 싸우면서 불안에 떨기를 얼마 동안 반복하다, 마침내 바가지가 멈춘 곳에 인조 일행은 드디어 강화도에 도착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때서야 손돌의 충심을 헤아리고 알게 된 인조는 그를 죽인 것을 애석하고 슬프게 여겨 눈물이 시울을 적셨다고 합니다.

서울로 돌아온 인조는 신하들에게 명령하여 손돌의 무덮 앞에 사당을 세우고 제사지내게 했다고 전해집니다.

 

또한 손돌이 죽은 날에는 모진 찬바람이 부는데

이를 사람들은 손돌 뱃사공이 죽어서 그 원혼이 바람을 일으킨다 해서 손돌날이라 부르며 그 바람도 손돌바람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런데 충청북도 영동에서는 손돌사공 죽은 날이 모진 놈 죽은 날 또는 흉악한 놈 죽인 날이라 하여

결국 손돌사공은 흉악하고 모진 악신의 이미지로도 표현되었다고 합니다.

다음 글 목록으로 이전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필보드 문예갤 'Fillboard' 7월 1,2,3주 1 file title: 넷마블김태연 2017-07-20 38 16
공지 후원 문예갤 후원자 목록 및 포인트 사용 내역 (2017.06.12) title: 넷마블김태연 2017-03-12 110 11
공지 공지 에펨네이션 문화 갤러리 통합 공지사항 Ver.1.2 (2017.05.31) 7 title: 넷마블김태연 2017-03-12 142 30
잡담 링크가 없어서 잡담탭으로 써요 ^^ 8 new title: 피츄치츄 06:18 13 5
영화 덩케르크 보려고 하시는 형아들이 먼저 봐야하는 영상 1 new 기린곰 18:51 9 4
연재 1일 1노래추천 / 박재범 - 뻔하잖아(feat. Okasion) 4 new title: 토트넘Prayer 17:21 5 3
215 음악 (모모뮤직 오늘의 노래?) 이문세 - 소녀 1 title: 에버튼모코모코니 2017-01-11 2 1
214 음악 (모모뮤직 오늘의 노래) 이문세 - 그녀의 웃음소리뿐 1 title: 에버튼모코모코니 2017-01-11 4 3
213 영화 라라랜드 보고 왔음 (스포x) 3 RiverPlate 2017-01-11 19 2
212 해외음악 일간 원오크락 -Stuck in the middle- 2 사쿠라치요 2017-01-10 9 1
211 잡담 바쁜 일상의지친 당신! 걸갤로초대합니다 1 file title: 푸딩 -3차꽃세정 2017-01-10 25 4
210 음악 (모모뮤직 오늘의 노래) 전람회(김동률) - 취중진담 3 title: 에버튼모코모코니 2017-01-10 5 2
209 미스터리 [번역괴담][2ch괴담]쿠로다군 musthapa 2017-01-10 32 6
208 사회/문명 조광원이 기생 원혼의 한을 풀어주다. 2 musthapa 2017-01-10 37 8
207 사회/문명 과거시험에서 부정을 저지른 관원이 원귀에게 보복을 당하다. 1 musthapa 2017-01-10 22 3
206 사회/문명 어느 문인상에 담겨있는 놀라운 역사 musthapa 2017-01-10 15 3
205 사회/문명 최원서가 귀신을 만나 겪은 일. musthapa 2017-01-10 15 2
사회/문명 손돌. 바람의 신이 되다. musthapa 2017-01-10 15 3
203 사회/문명 중국의 잔혹한 연쇄 살인마,, musthapa 2017-01-10 38 2
202 사회/문명 형수의 혼령이 씌인 원사안의 누이동생. musthapa 2017-01-10 13 2
201 미스터리 [번역] 웃어! 1 musthapa 2017-01-10 23 3
200 미스터리 [번역] 옛 스승에게 2년 이상 스토킹 당한 친구 1 musthapa 2017-01-10 46 6
199 미스터리 [번역] 그녀의 고향집 musthapa 2017-01-10 19 2
198 미스터리 [번역] 빨간 옷을 입은 사람 musthapa 2017-01-10 13 2
197 미스터리 [번역] 화장실 술래잡기 1 musthapa 2017-01-10 17 2
196 사회/문명 허우 집에 두 귀신이 살게 되다. musthapa 2017-01-10 6 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