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첨부 468f4411b39cc0353644d83ac58c9326.jpg, Ingolf_by_Raadsig.jpg, KR_Reykjavík.png, Íslandsmótið_1912.jpg, Gudjohnsen.jpg, Gudjohnsen-2.jpg, 882615.jpg, DSC_7702_trans_NvBQzQNjv4BqpVFtQMSn7ZYEgFkbAp9DErhbXjuW2ZKDThNIoqlYIVU.jpg,

우리가 흔히 축구의 시초를 뽑자면, 근대 축구로써의 시초는 공식적인 축구 규정을 만들어 럭비와 분리시킨 잉글랜드를 뽑지만, 순수하게 공차기라는 놀이를 뽑자면 중국을 뽑는 경우도 있고 고대 로마를 뽑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우스갯소리로 종종 언급되는 것이 바로 고대 바이킹이죠.

 

468f4411b39cc0353644d83ac58c9326.jpg

 

온 동네를 약탈하고 보이는 남자는 죄다 죽이다가 어쩌다 남아도는 모가지 가지고 발로 툭툭 차면서 놀았대나 뭐래나... 하면서 축구가 생겼다고도 말하는데, 실제로 중세의 축구는 공 대신 사람을 발로 차는 종목이였으니 나름 일리있는 주장이기도 하죠.

 

 

그리고 그 바이킹들은 본래 부족사회였습니다. 간섭따위 거르고 자기네 방식대로 노는 걸 선호했죠. 하지만 중세 유럽은 그들을 가만히 냅두지 않았습니다. 가장 센 귀족을 중심으로 뭉치는 봉건제도 하에서 부족사회도 조금씩 변화해야만 했죠. 라그나르 로드브로크와 같은 사가 속 인물들이 그 부족들을 끌어모아 왕국을 만들었고, 노르웨이의 경우에는 미발왕 하랄이라 불리우는 하랄 1세가 그렇게 왕국을 만들었습니다.

 

뭐 그렇게 행복하게 살았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그랬다면 이 칼럼을 쓸 이유는 없습니다. 인간은 모름지기 불만을 가지기 마련이죠. 부족끼리 자유롭게 살았던 노르웨이 사람들이 그랬습니다. 그들 중 대다수는 체념하고 중세 봉건제에 적응해 나갔지만, 몇 반골들은 잉골프 아르나르손을 따라 자유롭게 살 자신들의 땅을 찾아 떠났고, 그들은 기어히 브리튼 섬에서 한참 윗쪽에 떨어진 망망대해에 위치한 화산섬을 발견했습니다. 그 섬이 바로 오늘 이 칼럼의 주인공인 아이슬란드고요.

 

 

Ingolf_by_Raadsig.jpg

 
그들은 온천수가 뿜어나오는 이 섬에 정착하기로 맘먹었습니다. 뭐 가끔 가다가 이상한 책들이랑 십자가가 몇개 보이긴 했지만 알 게 뭔가요? 아무튼 우리끼리 살던대로 잘 살면 그만이지. 그들은 세계 최초의 의회인 알팅그를 세워 부족간 협의 하에 섬에서 잘 살아나갑니다. 겸사겸사 가끔씩 잡아온 노예 대가리를 잘라 차고 놀면서요.
 
하지만, 노르웨이에서 이 탈주닌자들을 가만히 둘 일이 없죠. 1200년경에 노르웨이에서 이 섬을 점령하고 자신들의 속령으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덴마크에게 소유권이 넘어가고, 독립을 요구하다 덴마크 왕을 섬기는 조건으로 동군연합 아이슬란드 왕국으로 독립하는 등등. 이 섬의 역사는 지배의 역사였습니다. 물론 같은 동족이다보니 제국주의 국가의 식민지배에 비하면 착한 수준의 지배였지만요.
 
이 섬의 축구는 바로 저 동군연합 왕국 시기에 시작되었습니다. 바로 19세기 말입니다. 다른 유럽국가들도 비슷하게 19세기 말에 축구가 전파되었고, 아이슬란드는 위치가 좀 지랄맞은 곳에 있다보니 좀 늦은 편에 속했지만 나름 유럽이라고 20세기가 되기 전엔 드디어 사람 대가리를 차고 노는 게 아닌 제대로 된 공을 차고 노는 공놀이를 시작했습니다.
 
 

KR_Reykjavík.png

때는 1899년 2월 16일, 아이슬란드 최초의 축구팀인 '크낫트퓌르누펠락 레이캬비쿠르'가 탄생했습니다. 보통은 KR로 부르니 저도 이 칼럼에선 그렇게 부르겠습니다. 그리고 이 팀의 창단 이후 비킹우르, 프람, ÍBV등 몇 구단이 생겨났고, 그들끼리 부정기적으로 경기를 치루다가 마침내 1911년, 정기적인 경기를 가지기로 했습니다. 이 것이 바로 아이슬란드 최초의 축구 대회이자 오늘날까지 이어져온 아이슬란드 최상위 리그인 '우르발스데일드'입니다.
 

Íslandsmótið_1912.jpg

 

첫 리그는 고작 세팀만 참여했습니다. 앞서 언급한 아이슬란드 최초의 축구팀 KR과, 프람. 그리고 ÍBV만이 참가했죠. 그나마도 ÍBV는 연고지가 레이캬비크가 아닌 베스트만내야라고 불리는 남쪽의 조그마한 섬에 위치해 있었기에, 결국 딱 한경기만 치루고 기권을 하고 맙니다. 그렇게 딱 2경기만 벌어진 첫 리그는 KR이 1승 1무라는 전적으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 무렵, 1차 세계대전이 벌어지면서 대다수의 유럽 국가는 그나마 진행되던 리그도 중단하고 모든 국가의 역량을 전쟁 수행에 집중하는 총력전으로 나아갔습니다. 하지만 아이슬란드는 그럴 일이 없었습니다. 애초에 전쟁같은거 끼지도 않는 평화로운 덴마크와 같은 왕을 섬기고 사는데 무슨 전쟁인가요? 계속 공이나 차면 그만이죠.

 

그렇게 아이슬란드 축구는 남쪽의 대륙이 독가스와 참호족으로 찌들어 갈 동안 유유히 발전했습니다. 리그에 참여하는 팀이 한 팀이나 더 늘어난 것이죠. 하지만 이 이후 아이슬란드 축구는 정체에 빠졌습니다. 어쩔 수 없죠. 인구가 10만명도 채 안되는 나라에서 어떻게 축구팀이 늘어나겠어요? 이 정체는 히틀러가 아이슬란드를 공화국으로 만들어주고도 10여년이 지난 50년대 초반까지 계속 이어졌습니다. 전국리그로 확장하자니 교통수단도 별로 발전하지 않았고, 수도 근처에서만 리그를 치루자니 인구는 10만명도 채 안되는 나라고.

 

그래도 이 시기엔 처음으로 아이슬란드 축구 대표팀이 꾸려져 친선 경기를 치뤘습니다. 이 당시 아이슬란드는 피파에 가입 할 엄두도 내지 못하던 상대였기에, 상대는 똑같이 덴마크의 속령이였던 페로 제도였고, 원정에서 0:1로 이기면서 국제 축구에 발을 내딛었습니다.

그리고 첫 정식 친선 경기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피파에 가입하기 직전에 덴마크와 상대해 0:3으로 완패했습니다...

 

그리고 1950년대 중반. 아이슬란드 축구 역사에 길이 남을 쾌거가 이루어집니다. 바로 승강제의 시작이었죠. 1955년이었습니다. 그리고 1960년엔 FA컵인 아이슬란드 컵이 생겨났고, 리그 우승팀은 유러피언 컵에 진출하게 됩니다. 드디어 아이슬란드가 최신 트렌드를 접할 기회를 만난 것이죠.

 

하지만 그 뒤로도 아이슬란드의 축구는 영 맥을 추지 못했습니다. 인구는 계속 늘어나는데 비해 축구력은 그만큼 늘어날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어쩔 수 있나요? 잔디가 죄다 겨울만 되면 죽어버려서 볼 찰 수 있는 시기가 여름뿐인걸...

 

 

아이슬란드 축구는 결국 내적 성장은 계속 이어가도 끝을 모르고 발전하는 대륙축구와의 차이를 실감합니다. 1967년, 덴마크에게 14:2로 탈탈 털리면서 말이죠. 그리고 이 경기의 소식을 들은 작은 소년이 있었습니다. 로마에게 전쟁에서 진 것에 대해 자기의 목숨을 바쳐서라도 복수하기로 마음먹은 한니발처럼 그도 그랬을진 모르겠으나, 아이슬란드를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했죠. 바로 아르노르 구드욘센입니다.

 

Gudjohnsen.jpg

 

아이슬란드 선수 최초로 유럽 본토 프로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었고, 안더레흐트와 지롱댕 드 브로도 등 명문구단을 거친 최고의 선수였죠. 이 선수가 등장한 이후 덴마크한테 14:2로 털리던 아이슬란드는 친선경기에서 잉글랜드를 상대로 1:!로 비기고, 월드컵 예선에서 소련을 상대로 1:1로 비길 정도로 일취월장했습니다. 오늘날로 치자면 리히텐슈타인같은 나라가 그래도 알바니아 수준으로 올라갔다. 이런 느낌에 가깝습니다. 그리고 그가 17살에 가진 아들은 그보다도 더 대단한 선수로 성장했죠.

 

Gudjohnsen-2.jpg

 

바로 아이슬란드 최고의 선수로 뽑히는 아이두르 구드욘센입니다. 첼시, 바르셀로나 등등 내노라하는 최고의 클럽에서 뛰고 빅 이어까지 들어올린, 어쩌면 대다수의 축구팬들이 길피 시구르손 이전 유일하게 알던 아이슬란드 선수가 아닐까 싶던 분 말입니다. 그리고 알 사람은 다 알지만 이 부자는 축구 역사상 최초로 국가대표 경기에서 부자 동시출전이라는 대기록을 남기기도 했죠.

 

882615.jpg

 

 

그리고 구드욘센 부자가 한 필드에서 나란히 뛴 90년대를 기점으로 아이슬란드 축구에 큰 변화가 발생했습니다. 사상 최초로 UEFA 주관 대회였던 U-18 선수권 대회를 유치한 것도 있었지만,

지금까지의 질서를 모두 무너트릴 엄청난 변화, 이젠 겨울에도 축구를 할 방법을 찾아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비결은 바로 미국에서 한참 유행하던 인조잔디를 들여오는 것에 있었습니다.

 

DSC_7702_trans_NvBQzQNjv4BqpVFtQMSn7ZYEgFkbAp9DErhbXjuW2ZKDThNIoqlYIVU.jpg

 

그리고 겨울에 아무리 인조잔디가 안죽어도 추워서 다치기도 쉬우니 돔구장을 세워서 아이들에게 축구를 가르치자는 발상을 해냈고, 정부 차원에서도 생활체육 장려 차원에서 전국에 이런 돔 축구장을 지으며 아이들의 건강과 함께 축구력까지 챙기려 했습니다. 실제로 이는 길피 시구르손등 유명 선수들이 나오는 10년대 초반부터 빛을 발하기 시작하며 결국 유로 2016 8강 진출과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로 소기의 목표를 이뤄냈고,
바이킹의 압도적인 피지컬과, 돔구장이라는 인프라로 단련된 축구력. 이 두개의 조합은 천여년 전, 뚝배기를 발로 차며 최초의 축구를 고안해 낸 그들의 조상처럼 이젠 상대 팀 수비수의 뚝배기를 깨고 있습니다.
 
 
사실 좀 대충 쓴 측면이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일단 이는 1편으로 대충 아이슬란드에서 축구란 종목이 가진 역사에 대해 간략히 이해하기 위해 쓴 것이니 이해해주시고
 
 
다음편은 아이슬란드의 축구 리그와 대회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25

profile
미쳤습니까
profile
뭐가요?
profile
변태쉑..

ㅍㅁ ㄱ?
profile
니가 할 말은 아닌데 ㅍㅁ ㄱ
profile
인조잔디 쪽 이미지 나만 엑박인감??
profile
잘읽었수다.
profile
나는 멀쩡히 나오는데 왜지...
profile
와타시도 엑박뜸
profile
아이슬란드 선수들 fm08할 때 북유럽 리그보면 많이 있었는데 kr이런 팀은 가끔 유로파에서도 보기도
profile
사실 지금도 덴마크나 스웨덴 하부리그엔 꽤 많음ㅋㅋ 근데 그 레벨까진 솔직히 전업 선수라 하긴 좀 그렇고...
profile
예전에 노르웨이팀 할 때 주장졌던 선수 몇년지나니까 2016 유로 아이슬란드 국대하고 있는거 보고 감개무량함 ㅋㅋㅋ
profile
와.. 어떻게 아이슬란드 리그에 관심을
profile
어쩌다가... 생각보다 너무 자료가 없어서 쓰는데 당황했음
profile
프람은 과거 유러피안컵 역사 보면 꽤 나오던 팀이던데
profile
대부분 1라운드 광탈이라...
profile
맞음 대부분 1라운드 광탈...
막 10대떡 12대떡 이러고....
profile
아니 근데 님은 이걸 왜 아는건데;;
profile
유러피안컵 통계 정리하다가ㅜ알게됐으여...
profile
인조잔디 엑박이에요 아조씨
profile
아물론 감사합니다.
profile
읽을만합니까..
profile
고럼여 칼럼은 닥추죠
profile
구드욘센선생님 얼굴봐서 좋네요
profile
아재...
profile
구드욘센에 이어서 시구드르손...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수
공지 이벤트 11월 5주차 집계결과 및 향후 언오버 이벤트 일정 안내 8 file Giallorossi 2019-12-10 43 11
공지 이벤트 11월 해외축구갤러리 월간 이벤트 집계 결과! 8 file Giallorossi 2019-12-02 82 10
공지 공지 구글 드라이브 동영상.사진 공유 20 엉덩국우루사 2019-11-07 334 11
공지 공지 FMNATION 해외축구갤러리 공지사항 20190711 33 강미나 2018-01-03 2225 45
공지 공지 해외축구를 즐길 때 도움이 되는 글 목록 60 문채원 2017-11-09 5577 101
민초는 아웃이야 민초 먹든지 말든지 14 홍다빈 20:30 41 9
민초는 아웃이야 빙수 좋아하냐 13 엉덩국우루사 20:38 37 8
민초는 아웃이야 와 역시 토트넘 2 file 델피에로 23:03 18 7
230643 민초는 아웃이야 닭집 2경기 합쳐서 10 : 3 ! 트위치 19-12-12 08:14 3 1
230642 정보/기사 텔레그라프-존 퍼시) 울버햄튼은 황희찬을 노림 울산현대이동경 19-12-12 08:04 6 2
230641 민초는 아웃이야 알리안츠 아레나 득점 콜사인 file Noel갤러거 19-12-12 07:28 9 2
230640 민초는 아웃이야 이번 챔스 16강은 모두 5대리그 소속팀으로 이뤄짐 애크링턴 19-12-12 07:21 15 2
230639 사진/움짤/영상 오늘자 PSG 골모음.GIF 1 file 강미나 19-12-12 06:59 14 2
230638 민초는 아웃이야 주작투스의 인간쓰레기 득점함 애크링턴 19-12-12 06:33 16 2
230637 민초는 아웃이야 흥민 손 투입 file Noel갤러거 19-12-12 06:23 14 3
230636 민초는 아웃이야 코망 ㅁㅊ 2 강미나 19-12-12 05:30 21 2
230635 민초는 아웃이야 아탈란타 16강 ㅋㅋ 노이엔뮐러 19-12-12 05:07 8 3
230634 민초는 아웃이야 캬 아탈란타 16강 가네 니캉내캉 19-12-12 04:37 9 2
230633 민초는 아웃이야 현시각 알리안츠 아레나 2 file Noel갤러거 19-12-12 04:25 29 4
230632 Line Up/중계좌표 [챔피언십] WBA 선발 라인업 (vs 위건) file 강미나 19-12-12 04:22 0 0
230631 Line Up/중계좌표 [챔피언십] 스완지 선발 라인업 (vs 블랙번) file 강미나 19-12-12 04:19 4 0
230630 Line Up/중계좌표 [UCL] PSG 선발 라인업 (vs 갈라타사라이) 강미나 19-12-12 04:17 2 0
230629 Line Up/중계좌표 [UCL] 유벤투스 선발 라인업 (vs 레버쿠젠) file 강미나 19-12-12 04:14 6 0
230628 Line Up/중계좌표 [챔피언십] 더비 선발 라인업 (vs 셰필드 웬즈데이) file 강미나 19-12-12 04:13 0 0
230627 Line Up/중계좌표 [UCL] 올림피아코스 선발 라인업 (vs 즈베즈다) file 강미나 19-12-12 04:06 2 0
230626 Line Up/중계좌표 [UCL] 로코모티브 모스크바 선발 라인업 (vs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ile 강미나 19-12-12 04:05 2 0
230625 민초는 아웃이야 알사드 골 무효 아방뜨 19-12-12 04:01 6 1
230624 Line Up/중계좌표 [UCL]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발 라인업 (vs 로코모티브 모스크바) file 강미나 19-12-12 04:00 2 0
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