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공포/경험담 [2ch] 벚꽃무늬 기모노

title: 붓싼자이언츠 리나군
18.05.16
조회 수 114
추천 수 8
댓글 1 https://www.fmnation.net/25435965

내가 다녔던 초등학교에는 100년 넘은 벚나무가 있었다.

 

그리고 그 벚나무가 꽃을 피우면 귀신이 나온다는 소문이 있었다.

 

다만 괴상하게도, 그 귀신에 대한 소문은 "벚꽃무늬 기모노를 입고 있다" 는 것 외에는 공통점이 없었다.

 

 

 

목격한 사람에 따라 남자인 경우도, 여자인 경우도 있고, 어른이라는 사람도, 아이라는 사람도 있었다.

 

심지어는 미라나 해골이라는 이야기까지 나돌았다.

 

나 역시, 초등학교 5학년 때 친구와 함께 그 귀신을 봤다.

 

 

 

나를 포함해 여섯 명이 함께 있었는데 그 중 나와 A, B 세 명만 귀신을 목격했다.

 

점심시간에 다같이 놀고 있는데, 갑자기 A가 벚꽃나무 아래를 가리키며 말했다.

 

[저기 벚꽃무늬 기모노를 입은 남자애가 있어! 유치원생인가?]

 

 

 

그 말에 나도 벚꽃나무를 바라봤다.

 

하지만 내 눈에 보인건 벚꽃무늬 기모노를 입은 예쁜 어른 여자였다.

 

 

 

곧이어 옆에서 B가 작게 비명을 질렀다.

 

 

 

다른 세 친구들에게는 보이지 않는지, 그저 우리와 벚나무 사이를 번갈아 보며 고개를 갸웃거릴 뿐이었다.

 

계속 바라보고 있자, 귀신은 씩 미소지으며 이리 오라고 손짓하기 시작했다.

 

[무슨 손짓을 하고 있는데?]

 

 

 

하지만 A와 B의 말이 각각 나와 달랐다.

 

A는 이 쪽은 보지도 않는다고 하고, B는 위협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이었다.

 

B는 두려워하고 있었지만, 일단 내 눈에는 여자 밖에 안 보이는데다 무서운 분위기도 없었기에 나는 다가가보았다.

 

 

 

그러자 귀신은 허리를 숙여 눈높이를 나와 맞춘 후, 벚꽃나무 쪽을 가리켰다.

 

귀신이 가르킨 쪽을 보자 흰 나비가 2마리, 얽히듯 날고 있었다.

 

이걸 보여주고 싶었던 건가 싶어 눈을 돌리니, 어느새 그녀는 사라진 후였다.

 

 

 

나중에 B에게 물어보니 B는 벚꽃무늬 기모노를 입고 두 다리로 걷는 개 요괴를 보았다고 한다.

 

그 후 지금까지 나는 물론이고 A도, B도 벚꽃나무 귀신은 본 적이 없다.

 

보는 사람에 따라 모습이 바뀌는 귀신이라는 건 정말 있는 것일까?

 

 

 

 

 

 

출처 : http://vkepitaph.tistory.com/877

댓글 1

profile
오싹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벤트 단풍아이콘 갖고 싶은 자들을 소환합니다 (~19일) 15 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018-10-16 207 22
공지 공지사항 9월달 게시물 추천수 BEST 10 / 조회수 BEST 10 2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018-10-10 121 7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규칙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299 15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후원내역 (2018. 10. 10) 2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611 10
문명/역사 이완용에 대해 알아보자 4 newfile title: 레알 우승~~CEO 19:49 93 9
문명/역사 세상에서 가장 지옥같은 섬. 8 newfile title: 레알 우승~~CEO 19:47 88 9
잡담 문명 역사 이야기 많아서 좋네 1 update title: 사랑alcides 2018-10-18 44 7
3739 문명/역사 거문도 여자를 사랑한 영국군 이야기 2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6:35 30 4
3738 자연/생물 오리를 몰고다니는 남자 ㄷㄷ 4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5:18 37 6
3737 사건/사고 빚에 시달리던 남편이 사망하자, 3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2:51 61 6
3736 문명/역사 73년전 히로시마의 모습 5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51 58 5
3735 자연/생물 공룡 복원도를 믿기 힘든 이유 2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38 59 6
3734 자연/생물 순종견의 진실 1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36 41 6
3733 자연/생물 호랑이의 점프력 1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35 34 4
3732 사회/인간 법보다는 주먹 2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34 29 5
3731 사회/인간 비트코인 광풍과 비슷했던 20년전 사건 1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31 39 3
3730 자연/생물 (극후방주의) 남성의 성기를 닮은 동물 5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27 56 5
3729 사회/인간 몸이 불편한 사람들을 위한 숟가락 3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26 22 6
3728 사회/인간 2018 세계에서 가장 비싼 술 Top 10 2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19 24 4
3727 과학/의학 단백질 (뚠뚠) 오늘도 (뚠뚠) 1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1:17 23 4
3726 문명/역사 조상님들의 파워풀한 고래사냥 3 newfile title: 게시판관리자Hi_Mr.Hell_Joseon 11:10 25 7
3725 자연/생물 땅을 파던 중 나온 크고 탱탱한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22 31 4
3724 삼국지 유비의 60대손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20 32 6
3723 사회/인간 전두환 신군부를 목숨걸고 막은 장군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18 25 3
3722 사건/사고 후쿠시마 화장실 정화조 의문사 사건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16 23 2
3721 과학/의학 무서운 췌장암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08 23 2
3720 사건/사고 예비 신랑의 예기치 못한 사고 2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09:26 30 4
1 - 1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