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공포/경험담 [2ch] 뜀틀

title: 붓싼자이언츠 리나군
18.05.16
조회 수 59
추천 수 7
댓글 0 https://www.fmnation.net/25436011

몇년 전 잠시, 자원봉사 비슷하게 지역 마을회관에 주 2회 방문했었다.

 

오후부터 밤까지, 아이들이 방과후 갈 데 없어 놀러오곤 하는데, 그걸 감시하고 정리를 도우는 일이었다.

 

거기에는 장난감이나 실내용 외발 자전거 같은 놀이도구가 꽤 많았다.

 

 

 

그 중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것은 바로 뜀틀이었다.

 

10단 가량 되는 거대한 것이었다.

 

처음에는 왜 여기 뜀틀이 있나 의아했었다.

 

 

 

그 뜀틀은 남루한 모양새로 장난감 창고 구석에 박혀있었다.

 

근처의 학교가 폐교 조치되면서 받아온 것이라 한다.

 

그 곳에서의 봉사활동은 2년 가량 이어졌다.

 

 

 

하지만 내가 사정이 생겨 이사하게 되면서 그것도 마지막을 맞았다.

 

마지막날 아이들에게 인사를 하니, 아이들은 편지와 종이로 접은 꽃 같은 걸 건네주며 작별 인사를 했다.

 

그리고 밤이 깊어져, 아이들을 돌려보낸 후, 나는 아무도 없는 걸 확인한 후 불을 끄고 마을회관 문을 닫으려 했다.

 

 

 

그런데 장난감 창고에서 덜컹하고 소리가 났다.

 

 

 

잠시 텀을 두고 덜컹덜컹, 또 소리가 난다.

 

지금까지 이런 일은 없었는데...

 

 

 

혹시 내가 오는 마지막날이니, 누가 숨어서 장난이라도 치는건가 싶었다.

 

하지만 마을회관은 불이 꺼져 완전히 깜깜하다.

 

당연히 창고도 불이 꺼져있다.

 

 

 

아이들이라면 무서워서 숨어있질 못할 것이다.

 

나는 다시 불을 켜고 창고로 갔다.

 

문을 열자, 인기척은 없었다.

 

 

 

아까 전까지 들려왔던 소리가 거짓말인 것처럼 아주 조용했다.

 

하지만 소리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나는 창고 안으로 들어섰다.

 

아이들이 숨을만한 곳을 대충 살펴봤지만 아무도 없다.

 

 

 

마지막으로 뜀틀에 눈을 돌렸다.

 

등골이 오싹했다.

 

단과 단 사이, 손을 넣는 틈새 사이에 손이 나와 있었다.

 

 

 

나와있다고는 해도 손가락 뿐.

 

손가락 열개가 틈새 사이에서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그렇다고는 해도 손가락은 아이 손가락이었다.

 

 

 

겁에 질린 와중에도 나는 "아, 역시 이 안에 숨어 있구나." 라고 생각하며 뜀틀로 다가갔다.

 

그러자 손가락은 슥 뜀틀 안으로 들어간다.

 

어차피 들켰으니 말이라도 좀 하지...

 

 

 

나는 뜀틀을 들어올렸다.

 

안에는 아무도 없었다.

 

소름이 끼쳐 말도 안 나왔다.

 

 

 

겨우 자신을 억누르며, 뜀틀을 제자리에 돌려놓은 후, 나는 빠르게 문까지 걸어가 불을 껐다.

 

문을 잠그려는 순간, 누군가가 뜀틀을 뛰어넘는 듯한 소리가 안에서 들려왔다.

 

쏜살같이 도망친 후, 나는 다음날 그 동네를 떠났다.

 

 

 

 

 

 

출처 : http://vkepitaph.tistory.com/876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벤트 단풍아이콘 갖고 싶은 자들을 소환합니다 (~19일) 15 update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018-10-16 196 22
공지 공지사항 9월달 게시물 추천수 BEST 10 / 조회수 BEST 10 2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018-10-10 116 7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규칙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296 15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후원내역 (2018. 10. 10) 2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608 10
사회/인간 중국 민주화운동가가 당한 고문 2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09:25 117 10
밀리터리 1310m 초장거리 저격 (초스압)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04 131 9
밀리터리 태국의 눈물겨운 전투기 구입 사례 5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4:42 76 8
3688 문명/역사 세계 2차대전 사진 중 가장 유명한 두 장 1 new title: 네모 팬텀북극여우 23:40 65 6
3687 과학/의학 스마트 글래스 2 new title: 네모 팬텀북극여우 23:30 32 3
3686 과학/의학 머리카락 한 뭉치는 몇 명의 사람을 들 수 있을까? 1 new title: 네모 팬텀북극여우 23:27 35 2
3685 괴담/공포/경험담 죽은자의 길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1:48 19 2
3684 괴담/공포/경험담 기분 나쁜 꿈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1:47 8 2
3683 괴담/공포/경험담 네가 밉다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1:46 12 3
3682 잡담 도배해보라 해서 도배해봤습니다 2 new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4:53 76 5
3681 밀리터리 군용 차량 테스트.gif 2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4:52 101 5
3680 밀리터리 태국의 눈물겨운 전투기 구입 사례 5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4:42 77 8
3679 사건/사고 인도네시아 지진 당시 촬영된 영상 (진도 7.5) 5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4:14 91 6
3678 자연/생물 개복치 실제크기.gif 8 newfile title: 폲ㅓ브CEO 11:43 150 8
3677 사건/사고 미제 사건으로 남은 윤영실 실종 사건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41 108 7
3676 밀리터리 포클랜드 전쟁 (스압)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11 73 5
3675 밀리터리 1310m 초장거리 저격 (초스압)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04 131 9
3674 사회/인간 90년대 운전문화 10 new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10:00 148 8
3673 사회/인간 인간의 한계를 시험하는 신의 수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09:55 100 6
3672 과학/의학 주사기 장난감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09:52 76 8
3671 사회/인간 야스쿠니 신사 근황 2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09:49 93 7
3670 자연/생물 도도한 인싸고양이.gif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09:34 62 5
3669 사회/인간 마오쩌둥의 뜨거운 교육열정 3 newfile title: 태극기국가대표나상호 09:29 66 7
1 - 18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