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첨부

136366087464_20130320.JPG

▲ 정조 어찰첩

 

정조가 적대 관계였던 노론 벽파의 지도자였던 심환지에게 보냈던 친필 비밀 편지 300통.

정조가 편지들을 보낼때 읽고 찢으라거나 태우라고 몇번을 강조했는데 심환지가 말 안듣고 남겨 놨다고 함 ㅋㅋ

 

5년전 경매 붙었을 때 가격이 시작가가 12억원 ㄷㄷ...

 

정조 어찰첩의 대표적인 특징을 보면

 

 

1. 잦은 욕설, 비속어 사용

 

"사람은 구업(口業)으로 한 때의 쾌락을 얻으려 해선 아니되느니, 나는 천한 마부에게라도 일찍이 이놈 저놈이라고 부른 적이 없다."

 

이 말은 정조가 신하들에게 했던 어록 중 하나인데... 정작 정조는 심환지에게 보낸 편지에 욕설이랑 비속어를 남용하였음.

편지에 신하들 뒷담도 졸라 까고... ㅋㅋㅋ

 

몇가지 예를 살펴보면

 

"김매순이라는 입에서 젖비린내 나고 사람 꼴도 못 갖춘 새끼랑 김이영처럼 경박하고 멍청하여 동서도 분간 못하는 병신이 감히 그 주둥아리를 놀린다" 

 

"간밤에 잘 있었는가? 나는 이 새끼들이 한 짓에 화가 나서 밤에 이 편지를 쓰느라 거의 새벽 5시가 다 됐다 ㅋㅋ"

 

"김달순은 몸에 동전 구린내가 나서 사람들이 모두 코를 막는다"

 

"갈수록 입조심을 안하는 생각없는 늙은이 같으니.." - 심환지가 정조의 보안 지시를 어기고 편지 내용을 다른 곳에 흘리자 보낸 말 -

 

"서영보는 진짜로 호로새끼다"

 

등이 한자로 적혀 있는데... 한문을 의역한 게 아니라 진짜 직역한 표현이 저럼.

 

 

2. 중간에 빡쳐서 한글 사용

 

정조는 가끔씩 편지를 쓰다가 감정이 격화되어서 한자가 생각이 안나거나, 한글 표현이라 마땅한 한자어가 생각이 안날때 걍 한글로 써버림.

아무래도 성격이 급해서 마음을 추스리고 한자어를 생각하거나 순우리말을 한자로 변환하기 싫었던 것 같음 ㅋㅋ

 

8000238397_20090515.JPG

 

"近日僻類爲뒤쥭박쥭之時, 有時有此無根之"

"요즘처럼 벽파가 뒤죽박죽되었을 땐, 이렇게 근거없는 소문이 있다해도 무방하다."

 

33.jpg

 

 

3. ㅋㅋㅋ

 

정조는 편지에 웃음소리를 한자 '呵'를 써서 '呵呵', '呵呵呵' 이런식으로 표현했는데, 이는 오늘날에 'ㅋㅋㅋ'랑 비슷하다고 보면 됨.

 

"監役如不歸之少論, 又將喫得如何辱說耶, 呵呵, 姑此."

"감역을 소론에게 돌리지 않으면 또 무슨 욕을 먹을까 ㅋㅋ 이만 줄인다."

 

이 외에도 정조와 심환지 둘만 아는 내용을 이야기 하면서 둘만의 은어를 사용하거나 '쯧쯧' 등 다른 의성어나 감탄사도 만들어서 사용함.

그래서 학자들이 처음에 번역할 때 애먹었다고...

 

그리고 이 편지첩이 발견되기 전, 당시 사학계에선 정조가 심환지에게 독살당한 것이라는 주장이 떠오르기 시작했고 정설로 받아질 뻔 한 적이 있었음.

실록에는 정조가 병사한 것이라고 적혀 있는데, 당시 그런 주장을 했던 학자들은 역사는 승자의 편이기 때문에 노론들이 독살하고 병사했다고 소문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었는데...

이 편지첩이 발견되면서 이 주장은 개 쌉소리였음이 바로 드러나버림 ㅋㅋㅋ

 

일단 편지를 보면 정조랑 심환지의 사이가 엄청 좋았고, 정조가 그를 신뢰했음을 단번에 알 수 있고..

정조가 심환지에게 자신이 아픈걸 얘기 하면서 증상이랑 처방법을 상담한 자세한 내용이 고스란히 편지에 남아있었기 때문 ㅋㅋㅋ

 

60100326095227.JPG

▲ 정조가 죽기 직전 심환지에게 보낸 편지

 

"경의 편지를 받고 위안이 되었다. 나는 뱃속의 화기가 올라가기만 하고 내려가지는 않는다. 여름 들어서는 더욱 심해졌는데, 그동안 차가운 약제를 몇 첩이나 먹었는지 모르겠다. 앉는 자리 옆에 항상 약바구니를 두고 내키는 대로 달여 먹는다."

 

정조가 쓴 편지글의 자세한 내용은 <정조 어찰첩>이란 제목으로 성균관대학교 출판부에서 출간했기 때문에 책을 구매하면 번역본을 확인해 볼 수 있다고 함. (광고 아님.. 성균관대랑 일절 연관 없습니다.. )

 

그럼 이만... 呵呵呵..

댓글 7

profile
ㅋㅋㅋㅋ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呵呵呵呵呵呵呵呵呵呵呵呵呵呵呵呵呵呵
profile
뭐야呵呵呵呵呵呵呵呵呵
profile
18세기 누리꾼이올시다 呵呵呵
profile
재밌다ㅋㅋㅋ
profile
욕 ㅈㄴ 찰지게 하네ㅋㅋㅋㅋㅋ
profile
조선카톡이냐 ㅋㅋㅋ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벤트 미역갤 입학시즌 이벤트 - 올바른 인간이 되어라. 1 titl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나군 2019-03-17 53 18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규칙 titl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나군 2018-03-10 524 18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후원내역 (2019. 3. 17) 4 update titl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나군 2018-03-10 1080 14
괴담/공포/경험담 [2ch] 시체를 처리하는 방법 1 new titl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나군 20:38 38 3
괴담/공포/경험담 [2ch] 비정한 엄마 1 newfile titl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나군 20:39 28 2
괴담/공포/경험담 [2ch] 무사카리(ムサカリ) newfile titl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나군 20:40 35 2
5511 괴담/공포/경험담 [2ch] 무사카리(ムサカリ) newfile titl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나군 20:40 35 2
5510 괴담/공포/경험담 [2ch] 비정한 엄마 1 newfile titl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나군 20:39 30 2
5509 괴담/공포/경험담 [2ch] 시체를 처리하는 방법 1 new titl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나군 20:38 38 3
5508 문명/역사 영산 전투 패배의 원인 4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1:41 129 12
5507 자연/생물 돌진하는 상어 5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1:29 107 11
5506 자연/생물 고래 실제 느낌 5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1:24 128 12
5505 사건/사고 기적의 비행 2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1:17 84 8
5504 괴담/공포/경험담 무단횡단충 2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1:05 79 9
5503 밀리터리 심정중대 6 newfile title: 성징징이요코 10:16 82 13
5502 밀리터리 총알의 종류와 크기 2 newfile title: 성징징이요코 10:03 101 12
5501 과학/의학 타이어 숫자의 비밀 newfile title: 성징징이요코 10:02 67 8
5500 문명/역사 1960,7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 10대 여고생들의 머리스타일 7 newfile title: 성징징이요코 10:01 111 10
5499 사회/인간 과자박스로 만들어낸 작품들 6 newfile title: 성징징이요코 09:59 86 11
5498 문명/역사 90년대 일본의 기술력 3 updatefile title: 게시판관리자Hi_Mr.Hell_Joseon 2019-03-18 119 14
5497 사건/사고 한 시민이 그 지역의 조폭을 쓸어버린 사건 1 updatefile title: 게시판관리자Hi_Mr.Hell_Joseon 2019-03-18 99 10
5496 문명/역사 (극혐주의) 할복 자살을 연출한 영화와 실제 할복을 한 작가 7 update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2019-03-17 130 8
5495 잡담 미스테리여 8 update title: 극관음반커브 2019-03-17 54 7
5494 잡담 최고의 안경닦이를 찾아서 6 title: 잉어킹생선 2019-03-17 133 14
5493 문명/역사 일본사 이야기 32 : 가마쿠라 막부를 타도하라! 6 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2019-03-17 42 7
5492 타갤홍보 어,,,? 맛있는 곳 있으면 알려주세요 8 title: 극불륜계열받네 2019-03-17 106 7
1 - 27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