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공포/경험담 손목

title: 붓싼자이언츠 리나군
18.11.07
조회 수 48
추천 수 5
댓글 0 https://www.fmnation.net/32393399

3개월 정도 전의 일이다.

 

신주쿠의 어느 백화점에는 대형 서점으로 이어진 지하도가 있다.

 

나는 그 길을 걷고 있었다.

 

 

 

지하도에 들어서 잠시 걷고 있는데, 바닥과 벽 사이에서 인간의 손이 보였다.

 

벽에서부터 손목이 손가락 끝까지 생생하게 나와 있었다.

 

결코 놓여 있는 것으로는 보이지 않았다.

 

 

 

가짜 같지도 않았고, 대단히 생생해서 당장이라도 움직일 것 같은 손이었다.

 

하지만 핏자국 같은 것도 없고, 그저 벽 아래 쪽에 손이 축 쳐져 있는 것 뿐이었다.

 

그래서 나는 [기분 나쁘네. 누가 저런 장난을 친거야?] 라고 생각하며 그냥 지나쳐 갔다.

 

 

 

그 날은 그것 외에는 아무 일도 없었다.

 

그리고 일주일쯤 지나 그런 일도 잊어먹고 있었을 무렵, 나는 또 그 지하도를 통해 서점에 가게 되었다.

 

지하도는 조금 외진 곳에 있어서 평소에는 사람이 적은 편이지만, 그 날은 내 앞 쪽에 20대 중반 정도의 여자가 걷고 있었다.

 

 

 

서점 쪽 출구는 지상으로 향하는 엘리베이터여서, 여자가 나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타버리면 꽤 오래 기다려야 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여자를 따라잡기 위해 걸음을 바삐 움직였다.

 

그리고 그 와중에 나는 이상한 점을 알아 차렸다.

 

 

 

그 여자는 왼쪽 손목이 없었던 것이다.

 

나는 이전의 그 손을 떠올렸지만, [설마, 우연이겠지.] 라고 생각하며 그대로 여자와 함께 엘리베이터에 올라 탔다.

 

나는 1층의 버튼을 눌렀지만, 그 여자는 그저 서 있을 뿐이다.

 

 

 

[아마 나처럼 1층에서 내리나보네.] 라고 생각하고 1층까지 가기를 기다렸다.

 

하지만 무엇인가 이상하다.

 

평소라면 1층까지 가는데는 30초 정도 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러나 엘리베이터가 움직이고 있다는 느낌은 들지만 시간이 지나도 1층에 도착하지를 않는다.

 

[이상하네?] 라고 생각하면서 천장으로 시선을 돌리자, 내 뒤 쪽에 있던 여자가 갑자기 소근소근 무엇인가를 중얼대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잘 들리지 않아서 [뭐야, 기분 나쁘게.] 라고 생각했을 뿐이었지만, 여자의 작은 목소리가 점점 켜져서 확실하게 알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나는 등골이 오싹해지는 것을 느꼈다.

 

여자는 계속 내 뒤에서 [왜 왼손이 없는지 알고 싶니?] 라고 되풀이하며 중얼대고 있었다.

 

나는 필사적으로 모르는 척하고 있었지만, 어째서인지 엘리베이터는 계속 1층에 도착하지 않았다.

 

 

 

이미 1분은 족히 된 때였다.

 

분명히 이상한 상황에 처한 나는 전신에 식은 땀을 흘리며 필사적으로 [빨리 1층에 도착해!] 라고 마음 속으로 되뇌이고 있었다.

 

그로부터 1분 정도 이 상태가 유지되었다.

 

 

 

하지만 결코 엘리베이터 문이 열릴 기색은 보이지 않았다.

 

나는 식은 땀을 흘리면서 1층 버튼을 몇번씩 계속 눌렀다.

 

그러자 이제 여자는 등 뒤에서 낄낄거리며 웃기 시작했다.

 

 

 

나는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뭐하는거예요!] 라고 외치면서 뒤를 돌아봤다.

 

상당히 강하게 말했지만 여자는 전혀 동요하지 않고 고개를 숙인 채 계속 웃고 있다.

 

그리고 그 때, 드디어 엘리베이터가 1층에 도착해서 문이 열렸다.

 

 

 

나는 살았다고 생각하며 빠른 걸음으로 밖으로 나섰다.

 

그리고 여자는 내가 떠나기 직전 이렇게 중얼거렸다.

 

[내 왼손 봤지? 이걸로 끝이라고 생각해?] 라고.

 

 

 

순간 섬찟했지만, 그 후 3개월 간 나에게 특별히 이상한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리고 그 날 이후 그 지하도로는 절대 지나가지 않고 있다.

 

도대체 그 여자가 사람이었던지 아니면 귀신이었던지도 모를 기묘한 체험이었다.

 

 

 

출처 : http://vkepitaph.tistory.com/340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벤트 과학의 날을 맞이하여 과학/의학 탭에 글 올려주세요 (~5.4) 1 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2019-04-18 30 7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규칙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564 19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후원내역 (2019. 4. 19) 4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1151 16
괴담/공포/경험담 [레딧] 산타마리아라는 여자에게서 친추가 오면 절대 받지 마 2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27 31 4
문명/역사 1952년 여름 셔츠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0:58 51 4
잡담 공포글 내놔요 2 new title: 트와이스지효 16:58 22 4
6064 사회/인간 엘보우의 위력 newfile title: 첼시첼시 02:05 9 0
6063 문명/역사 제대로 고증한 조선의 두정갑 newfile title: 게시판관리자Hi_Mr.Hell_Joseon 00:38 32 3
6062 밀리터리 해병대 신형군복 클라스 1 newfile title: 게시판관리자Hi_Mr.Hell_Joseon 00:34 36 3
6061 과학/의학 코딩.JPG newfile title: 잉어킹생선 23:33 38 3
6060 잡담 우씨 겁나 무섭네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3:07 23 3
6059 괴담/공포/경험담 귀신이 보이는 아이 만화 3 new title: 알로라 식스테일천사시체 21:38 34 4
6058 문명/역사 1952년 여름 셔츠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0:58 53 4
6057 잡담 오늘은 공포의 날입니까? ㄷㄷ 1 new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9:08 34 1
6056 괴담/공포/경험담 누구에게나 잊을 수 없는 기억은 있다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35 20 2
6055 괴담/공포/경험담 (펌) 동아리 동방 이야기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34 24 2
6054 괴담/공포/경험담 고모의 수학여행 1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33 22 2
6053 괴담/공포/경험담 디씨 저주받은 가발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31 20 3
6052 괴담/공포/경험담 (펌)연쇄살인범한테 살해당할 뻔한 얘기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28 21 2
6051 괴담/공포/경험담 [레딧] 산타마리아라는 여자에게서 친추가 오면 절대 받지 마 2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27 31 4
6050 괴담/공포/경험담 꿈을 함부로 팔지마세요 1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22 16 3
6049 괴담/공포/경험담 [레딧 괴담] Wallmart 1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01 15 3
6048 괴담/공포/경험담 민규와 과일트럭 1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7:54 11 3
6047 괴담/공포/경험담 레딧) 거짓말을 할 때마다 흉터가 생기는 세계 2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7:50 20 3
6046 괴담/공포/경험담 이야기속으로 -2- (장산범) 1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7:48 14 3
6045 괴담/공포/경험담 이야기속으로 - 춤추는 귀신 2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7:48 14 3
1 - 30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