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공포/경험담 블랙 산타

title: 붓싼자이언츠 리나군
18.11.07
조회 수 114
추천 수 6
댓글 1 https://www.fmnation.net/32393417

초등학교 때 있었던 무섭다기보다는 이상한 이야기를 하나 하려고 합니다.

 

당시 우리가 놀던 곳 근처에는 아지트로 삼고 있던 폐공장이 한 곳 있었습니다.

 

말 그대로 우리들만의 놀이터였죠.

 

 

 

이상한 잡동사니를 모아서 보물로 삼거나, 드럼통에 쌓인 빗물에 온갖 더러운 것들을 넣어서 독약을 만들거나 하면서요.

 

그런데 사실 그 폐공장에는 우리말고도 있던 사람이 한 명 더 있었습니다.

 

그건 우리가 블랙 산타라고 부르던 노숙자였죠.

 

 

 

왜 블랙 산타였냐면, 단지 외견이 그런 느낌이었기 때문입니다.

 

덥수룩한 수염에 거무스름한 옷을 입고 있었거든요.

 

하지만 어느 사이 우리들은 그 사람을 산타클로스의 라이벌이자 사악한 악마의 화신이라는 설정을 만들어 내고, 진지하게 믿으면서 무서워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무서워했다고는 해도 호기심에는 이길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 사람의 뒤를 밟는 탐정 놀이를 한다던가, 블랙 산타의 집으로 돌을 두어개 던져보곤 했습니다.

 

그 노숙자는 아이들을 좋아하는 사람은 결코 아니었던지라, 우리를 보면 욕을 해서 쫓아내려고 했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황달에 걸린 것 같은 눈이나 새까만 이빨 같은게 꽤 기분 나쁜 모습이었지만요.

 

아까 말한 블랙 산타의 집이라는 것은, 공장과는 다른 따로 떨어져 있는 오두막집 같은 곳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아마 배수 처리를 하는 공장이었던 것 같습니다.

 

 

 

폐공장을 먼저 발견한 것은 우리였지만, 그 곳은 폐공장에서도 가장 아지트 같은 곳이었죠.

 

하지만 그 곳을 나중에 온 블랙 산타에게 빼앗겼던터라 우리에게 블랙 산타는 적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뭐랄까, [블랙 산타에게 저주받은 아지트를 되찾는다.] 라는 것이 우리에게 소원이자 사명이 되고 있었죠.

 

 

 

그런데 그것이 어느날 어째서인지 반대로 블랙 산타를 그 오두막집에 가두어버리자는 것으로 바뀌어버렸습니다.

 

우리는 그가 오두막집 안으로 들어갔을 때를 적당히 골라서 알아차리지 못하게 문을 그 근처의 폐자재나 철사로 고정했습니다.

 

그 후 모습을 살피면 안에서 문을 덜컥거리고 있었기 때문에, 블랙 산타는 틀림 없이 안에 갇혀 버린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그 날 우리는 문을 열어주면 습격당할까봐 무서워 그대로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다음날에도 문을 열지 못했습니다.

 

열면 습격당한다는 생각도 있었지만, 반대로 안에서 블랙 산타가 죽고 있다는 것도 무서웠습니다.

 

 

 

매일 같이 오두막집을 보러 갔지만, 점차 가는 일이 줄어들었습니다.

 

가끔 확인하러 가도 고정된 문은 그대로였습니다.

 

블랙 산타라는 것도 점점 실존하는 인간이 아니라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구전되는 가공의 요괴 같은 존재가 되어갔습니다.

 

 

 

그리고 2년 정도 지나 내가 초등학교 5학년이 되었을 때, 그 폐공장이 철거되었습니다.

 

당시 사정을 알고 있던 7~8명이 모여서 과연 어떤 광경이 나타날지 겁내면서 그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하지만 별 일 없이 공장과 오두막이 모두 철거되었습니다.

 

 

 

겁내면서 작업하던 사람에게 물어봤지만 오두막집에는 사체 같은 것은 전혀 없었다고 합니다.

 

한때 아지트로 사용했기 때문에 그 오두막의 구조는 샅샅이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오두막집에는 문을 제외하면 출입할 수 있는 곳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렇지만 문은 그대로 두고 블랙 산타는 사라져 있었습니다.

 

마음이 놓이면서도 무서운 복잡한 기분이었습니다.

 

그 날 이후 블랙 산타는 본 적이 없습니다.

 

 

 

출처 : http://vkepitaph.tistory.com/341

댓글 1

profile
답은 굴뚝이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벤트 과학의 날을 맞이하여 과학/의학 탭에 글 올려주세요 (~5.4) 1 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2019-04-18 26 7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규칙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562 19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후원내역 (2019. 4. 19) 4 update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1150 16
잡담 달 봄 5 new title: 동물슬레이어스박서 19:30 61 7
잡담 으이그. 오빠가 핑크달 찍어왔다 4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2:57 71 7
사건/사고 [YTN] 진주 방화 및 살인 피의자 얼굴 공개 2 new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58 63 5
6033 잡담 후 나도 달을 봤어야되는데 1 new title: 아이즈원나상호 23:37 37 4
6032 잡담 달봄3333 3 newfile title: 잉어킹생선 23:13 31 3
6031 잡담 으이그. 오빠가 핑크달 찍어왔다 4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2:57 71 7
6030 잡담 달 봄 5 new title: 동물슬레이어스박서 19:30 61 7
6029 사건/사고 [YTN] 진주 방화 및 살인 피의자 얼굴 공개 2 new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58 63 5
6028 사건/사고 [YTN] 백두산 화산 징후 뚜렷 3 new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52 97 9
6027 문명/역사 2000년 중고등학생 머리 염색 단속 논란 관련 뉴스 5 new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31 74 6
6026 괴담/공포/경험담 [서프라이즈] 피눈물을 흘리는 소녀 new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17 39 2
6025 과학/의학 바나나킥 6 newfile title: 잉어킹생선 14:37 79 8
6024 과학/의학 빛의 속도 3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4:13 89 12
6023 과학/의학 감정을 느끼는 인공지능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4:10 74 8
6022 과학/의학 잊혀진 반도체 영웅, 강대원 박사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4:07 59 8
6021 과학/의학 농업용 킬링머신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4:03 87 8
6020 과학/의학 주사 놓을때 혈관 찾아주는 기계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4:01 72 6
6019 과학/의학 인류가 큰 빚을 진 의사 선생님들 1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3:51 70 10
6018 사건/사고 미국 경찰이 늘 긴장하는 이유 1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3:47 79 7
6017 자연/생물 인류와 조상이 같은 생물 1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3:46 59 7
6016 사건/사고 중국 고속도로 사고 2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3:42 69 6
6015 과학/의학 여자친구가 없는 이유 15 newfile title: 인징징델피에로 11:54 93 7
6014 과학/의학 다리 상판 놓는 방법 5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1:31 92 12
1 - 30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