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공포/경험담 분재

title: 붓싼자이언츠 리나군
18.12.06
조회 수 51
추천 수 5
댓글 0 https://www.fmnation.net/33580258
Extra Form
첨부 43a5dfed4b1936b832c025933b9a98d2.jpg,

우리집 근처에는 낡은 집이 하나 있어서, 노부부가 살고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작년까지 살아계셨지만, 할아버지는 15년 전, 내가 초등학교를 졸업하기 전에 돌아가셨습니다.

 

생전에는 말 그대로 호랑이 할아버지로 유명한 분이셨습니다.

 

 

 

하필 그 집 앞에 공터가 있어서 야구나 축구를 하다가 공이 그 집에 들어가는 일이 잦았습니다.

 

그럴 때마다 할아버지는 [이 놈들!] 하고 크게 소리를 지르며 혼을 내곤 하셨습니다.

 

내가 4학년 때의 일입니다.

 

 

 

상으로 받았던가 하는 이유로 할아버지가 무척 아끼던 분재를 축구공으로 세게 차서 부러트린 적이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너무나 큰 쇼크를 받았던 탓인지 화를 내기는 커녕 드러누워버렸습니다.

 

부모님도 놀라서 온 가족이 다 같이 사과를 하러 갔습니다.

 

 

 

그 때 봤던 할아버지는 평소의 호랑이 할아버지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생기가 없이 쓸쓸한 모습이었습니다.

 

나는 어린 나이였지만 죄책감에 가득 찼었습니다.

 

할아버지는 그 후 한동안 와병 생활에 들어가 모습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 이후 우리들은 그 공터에서는 공놀이를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부러진 분재가 계속 마음에 걸렸고, 할아버지에게 사과하고 싶은 마음에 무엇인가 할아버지가 만족할만한 것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스스로 용돈을 모아 분재를 사서, 할아버지에게 선물하기로 했습니다.

 

 

 

당시 초등학생의 용돈이라고 해봐야 그리 많은 것도 아니어서, 우리들은 열심히 노력했지만 5명이 2만엔 정도 밖에 모으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분재 하나 정도라면 상으로 받은 분재만큼 좋은 것은 아니어도, 그럭저럭 괜찮은 것을 살 수 있었습니다.

 

물론 초등학생인 우리는 잘 알지 못하는 일이기에 가까운 분재원에서 아저씨에게 부탁해 대신 구입했습니다.

 

 

 

 

우리는 다같이 분재를 가지고 할아버지의 집을 찾았지만, 할아버지는 아직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하셔서 할머니에게 분재를 맡기고 왔습니다.

 

우리는 할아버지가 분재를 받아줄까 걱정했지만, 며칠 뒤 밖에서 집 뜰을 보니 다른 분재와 함께 우리가 가져간 분재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회복한 할아버지가 거기에 정성스레 물을 주는 것이 보여, 우리는 모두 안심했던 것입니다.

 

 

 

그 이후 당분간 우리들은 그 집에 가까이 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초등학교 6학년 여름방학 때, 할아버지가 폐렴으로 돌아가셔서 우리는 조문을 가게 되었습니다.

 

간 김에 우리는 할머니에게 허락을 받고 분재가 놓여있는 뜰에 들어갔습니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2개월 정도 지났고, 허리가 아픈 탓에 할머니는 뜰을 제대로 관리할 수 없어서 분재는 모두 조금씩 말라 있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가져왔던 분재가 어디 있는지 찾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도중 한 명이 [어!] 하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달려가보니 큰 분재의 그늘에 마치 숨겨 놓은 것처럼 우리가 가져왔던 분재가 놓여 있었습니다.

 

그것을 본 우리들은 그 자리에서 얼어붙은 것처럼 멈춰서고 말았습니다.

 

지금도 그 때 받은 충격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43a5dfed4b1936b832c025933b9a98d2.jpg

 

 

분재의 나뭇가지에, 우리들의 성씨가 난잡하게 조각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위에 수십개의 못이 깊게 박혀 있었습니다.

 

 

 

출처 : http://vkepitaph.tistory.com/518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벤트 12월 크리스마스 기념 미역갤 박싱데이 이벤트! (~12.26) 10 file title: 아이즈원MVP나상호 2018-12-11 140 18
공지 공지사항 11월달 게시물 추천수 BEST 10 / 조회수 BEST 10 8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018-12-10 117 10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규칙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388 15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후원내역 (2018. 12. 18) 2 update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807 11
자연/생물 바이칼 호수의 얼어붙은 메탄 기포 3 newfile title: 마미손CEO 16:56 84 9
문명/역사 100년 전 예측한 100년후 모습 3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43 46 7
밀리터리 게임속 무기만드는영상 2 1 title: 모드리치 발롱도르 에디션에스날오픈 2018-12-18 74 7
4459 자연/생물 하와이의 용암 분출 3 newfile title: 아이즈원MVP나상호 13:18 43 8
4458 자연/생물 카피바라의 균형잡기 2 newfile title: 아이즈원MVP나상호 13:11 34 7
4457 자연/생물 사향소 맞짱 2 newfile title: 아이즈원MVP나상호 11:44 40 7
4456 사회/인간 콜롬비아의 코카인 전쟁 1 newfile title: 아이즈원MVP나상호 11:39 45 4
4455 사회/인간 중국의 지역 감정 newfile title: 아이즈원MVP나상호 11:26 49 6
4454 사회/인간 스웨덴 헌혈단체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44 45 6
4453 문명/역사 100년 전 예측한 100년후 모습 3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43 64 10
4452 사회/인간 세계 1등 소방관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41 37 4
4451 사회/인간 세 쌍둥이 이야기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31 31 3
4450 사건/사고 70여명의 부산 여성을 공포에 떨게 한 그림자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26 52 3
4449 잡담 게시판에 다양한 닉네임들과 다양한 글들이 있어서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20 17 4
4448 괴담/공포/경험담 숲의 나쁜 요정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2:55 31 5
4447 괴담/공포/경험담 뒤를 보지 않는 남자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2:53 23 5
4446 잡담 계산기 오류 4 new 함빅 21:59 73 4
4445 잡담 미스테리가 풀렸습니다 newfile 꽃미녀사냥 21:47 53 6
4444 밀리터리 G11 실총 분해 영상 new title: 스팀아이언맨 18:58 77 5
4443 포찌 인증 뽀찌인증^^7 new title: 마미손CEO 17:09 49 3
4442 자연/생물 바이칼 호수의 얼어붙은 메탄 기포 3 newfile title: 마미손CEO 16:56 86 9
4441 밀리터리 게임속 무기만드는영상 2 1 title: 모드리치 발롱도르 에디션에스날오픈 2018-12-18 77 7
4440 포찌 인증 에엑따 1 file title: 모드리치 발롱도르 에디션에스날오픈 2018-12-18 24 3
1 - 22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