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첨부

image.png

 

image.png

 

image.png

 

 

지난 2007년 일본 구마모토현(熊本縣) 북부의 야마가시(山鹿市) 기쿠치성(鞠智城) 북부 저수지에서 의미심장한 유물들이 발견됨.

그 중 손꼽히는 것이 바로 금동보살입상 1점과 ‘秦人忍□五斗’라는 글자가 새겨진 목간 1점.

그러나 한국학계에서 이 유물들과 관련된 연구는 없었고, 따라서 제대로 공개된 적도 없었음.

 

그런데 11일(오늘) 한성백제박물관 강당에서 동아시아비교문화연구회와 한성백제박물관 공동주최로 학술대회를 열어 이를 발표한다고 함.

학술대회 이름은 '기쿠치성이 전해주는 백제의 흔적'

이는 두 유물의 성격과 의미에 관한 논문들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발표되는 의미있는 자리임.

 

기쿠치성은 백제가 멸망한 후 나·당 연합군의 침공을 염려한 일본이 북규슈(北九州) 등의 지역에서 경비를 강화하려고 세운 성 중 하나임.

663년 백제부흥군은 왜와 연합을 이뤄 나·당 연합군과 이른바 백강 전투를 벌였지만 대패하고 말았고

일본은 신라와 당나라로부터 직접적인 위협에 노출되어, 이를 대비하고자 지은 성 중 하나.

이 성을 비롯한 북규슈 일대의 성들은 백제계 망명인들의 지도 아래 축성된 것.

 

키쿠치성을 20년간 발굴·연구한 야노 유스케(矢野裕介) 曰,

"예컨대 나가토성(長門城)과 오노성(大野城) 및 기성(椽城) 등의 축성은 달솔(백제 16관등 중 2등)

답본춘초와 달솔 억례복류 등 백제 망명 고위 관리가 맡았다’는 기록이 있다"

 

"기쿠치성에서 출토된 고구려·백제계 수막새와 원형의 홈을 지닌 백제 계통의 초석 양식,

그리고 저수지에서 확인된 금동보살입상과 ‘진인(秦人)’ 명문으로 보아

이 성 역시 백제계 인물의 지도 아래 성이 축성된 것이 분명하다"

 

"기쿠치성을 비롯한 방어성들은 백제 망명관리의 지도 아래 한반도의 최첨단 기술로 축성된 성"

 

한편 홍성화 건국대 교수(동아시아비교문화연구회장)는 ‘백제와 히고(肥後) 지역’ 발표문에서

기쿠치성 저수지에서 확인된 ‘진인인□오두(秦人忍□五斗)’ 명문 목간에 특히 주목했음.

<일본서기>에는 “413년 궁월군(弓月君)이 120개 현의 인부를 이끌고 백제로부터 귀화했다”라는 구절이 있는데

백제 망명객이 축조한 것으로 보이는 기쿠치성에서 진(秦)씨와 관련된 목간이 출토됨으로써 이를 뒷바침하는 근거가 됐다는 것.

 

https://news.v.daum.net/v/20190209070041003?f=m

 

[경향신문] 백제계 망명 관리의 지도 아래 축성된 성에서 발견된 백제 금동보살입상과 백제 성씨인 ‘진씨(秦...
다음 뉴스 / 2609-10-20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규칙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493 18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후원내역 (2019. 2. 20) 4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1035 14
문명/역사 16세기 중국의 우주비행사 완후 3 newfile title: 서울미니멀Pesic 17:43 89 11
잡담 날 좀 풀리니 좋네요 2 new title: 극관음나상호 17:28 18 6
괴담/공포/경험담 내가 겪은 귀신 이야기 #1~3 묶음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18:51 21 2
5240 괴담/공포/경험담 내가 겪은 귀신 이야기 #1~3 묶음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18:51 21 2
5239 괴담/공포/경험담 지하실의 문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18:46 25 2
5238 문명/역사 16세기 중국의 우주비행사 완후 3 newfile title: 서울미니멀Pesic 17:43 89 11
5237 잡담 날 좀 풀리니 좋네요 2 new title: 극관음나상호 17:28 19 6
5236 잡담 오랜만에 미갤 잡담 2 title: 극불편서치 2019-02-23 39 7
5235 잡담 14년도 의경인데 복무당시 썰들 이야기 해도 되나요??(ft.박그네) 5 update 단비야 2019-02-22 98 9
5234 잡담 미갤 눈팅하다 깜짝놀랐네 17 updatefile title: 잉어킹생선 2019-02-22 91 8
5233 밀리터리 96년 무장공비 침투사건 참전기 4 update title: 극관음나상호 2019-02-22 135 13
5232 사회/인간 아인슈타인과 잡스가 단벌신사였던 이유 1 file title: 극관음나상호 2019-02-22 130 9
5231 과학/의학 공학의 위엄 1 updatefile title: 첼시첼시 2019-02-22 84 12
5230 과학/의학 커스텀 컴퓨터의 세계 3 updatefile title: 첼시첼시 2019-02-22 111 9
5229 괴담/공포/경험담 목욕탕 5 updatefile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9-02-22 64 6
5228 괴담/공포/경험담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1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9-02-22 58 3
5227 사회/인간 108kg을 뺀 의지의 사나이 6년 후 file title: 첼시첼시 2019-02-22 144 8
5226 자연/생물 태국의 홍수 1 file title: 첼시첼시 2019-02-22 56 8
5225 사회/인간 신발가게 오픈한 조던 아들 2 file title: 첼시첼시 2019-02-22 72 9
5224 사회/인간 서양 성 덕후 2 file title: 첼시첼시 2019-02-22 87 8
5223 문명/역사 2차대전 당시 미국의 전시 체제 전환 1 updatefile title: 첼시첼시 2019-02-22 69 7
5222 사건/사고 문에 끼어버린 새.. 7 file title: 극관음나상호 2019-02-22 87 10
5221 자연/생물 뱀의 새 사냥 8 file title: 극관음나상호 2019-02-22 83 12
1 - 26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