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첨부

1.jpg

1. 철의 소녀 (Iron Maiden)

 

사람 모양의 철제 관 안 쪾에 수많은 강철 못이 꽂혀 있음.

때문에 일단 문이 닫히면 희생자는 움직일 수가 없음.

움직이는 순간 강철 못이 사방에서 찌르기 때문.

 

 

2.jpg

2. 쥐 고문 (Rat Torture)

 

희생자쪽으로 뚫린 케이지를 배에 고정하고 커다란 설치류 동물을 집어 넣음.

그리고 케이지의 반대편을 뜨거운 불로 가열하면

동물들이 본능에 따라 뜨거운 불을 피해 도망가려 하고 탈출하려고 

희생자의 몸을 물어 뜯어 구멍을 낸다고 함.

 

 

3.jpg

3. 이단자의 포크 (Heretics Fork)

 

양방향과 두 갈래로 나뉘어지는 금속 포트 형태로 벨트나 줄을 통해 목에 고정 하는데

한쪽 끝은 희생자의 턱 밑. 다른 끝은 흉골에 위치시킴.

희생자가 고문 받지 않거나 매달려 있을 때 졸거나 자는 것을 방지 하기 위해서.

 

 

4.jpg

4. 헤드 크러셔 (Head Crusher)

 

주로 스페인의 종교 재판에서 사용됨.

희생자의 턱이 아래의 금속바에 놓이고

머리가 금속기구 아래에 고정되면

사형 집행관은 천천히 스크루를 돌리고

희생자는 바와 캡 사이에서 머리가 으깨져 죽음

 

 

5.jpg

5. 엄지 분쇄기 (Thumbscrew)

 

중세 시대 가장 많이 쓰인 표준 고문기구.

천천히 희생자의 엄지 손가락 혹은 다른 손가락을 으깨는데 사용 됨.

집행관이 직접 스크루를 돌리며 고문.

 

 

6.jpg

6. 고통의 의자 (The chair of torture)

 

유다의 의자로도 알려진 고문기구.

중세시대 지하 사원과 감옥에서 희생자를 겁에 질리게 하는 기구였음.

의자 위에는 최소 500개에서 최대 1500개의 쇠못이 박혀 있었고 

희생자는 줄로 의자에 단단히 고정된 상태.

 

 

7.jpg

7. 악어가위 (Crocodile Shears)

 

중세 말 유럽에서 사용됐으며 주로 왕을 암살하려는 자들에게 사용 됨. 

집게발 모양의 기구는 금속으로 만들어졌고 

원통형의 홈안에 수많은 철 가지가 박혀 있음. 

엄청난 열로 기구를 가열한 후 희상재의 발기한 생식기에 연결해 잘리게 하여 고통을 줌.

 

 

............ 고문기구가 아니라 살인기구 아닌가;

 

 

 

 

댓글 7

profile
사형방법이네
profile
걍 죽이는거네..
profile
개톨릭을 절대 믿지 말아야 하는 이유
profile
넘모해..ㅠㅠ
profile
쏘우에 나오는 트랩같다
profile
개 무섭당
profile
와 개에반데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벤트 과학의 날을 맞이하여 과학/의학 탭에 글 올려주세요 (~5.4) 1 update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2019-04-18 30 7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규칙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564 19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후원내역 (2019. 4. 19) 4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1151 16
잡담 우씨 겁나 무섭네 4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3:07 44 6
밀리터리 해병대 신형군복 클라스 1 newfile title: 게시판관리자Hi_Mr.Hell_Joseon 00:34 83 6
과학/의학 코딩.JPG newfile title: 잉어킹생선 23:33 64 4
6073 사회/인간 23년만의 반품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42 12 1
6072 사회/인간 갈비뼈 뺀 모델 허리 16인치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40 19 0
6071 자연/생물 물 속에서 엄청 빠른 하마 1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35 14 1
6070 사건/사고 미성년자 성매매 현장에서 인터뷰를 시도한 기자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33 16 1
6069 리뷰(스포) (펌) 인류가 점점 멍청해지는 영화 - 이디오크러시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30 11 0
6068 사회/인간 커피잔 받침접시의 원래 용도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28 7 1
6067 문명/역사 살아있는 악마 그 자체였던 독일의 여자 나치당원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25 13 1
6066 사건/사고 멕시코 여행때 택시에서 정신차리고 있어야 하는 이유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0:24 10 1
6065 잡담 공포글잼쪙 new title: 트와이스지효 07:56 10 2
6064 사회/인간 엘보우의 위력 1 newfile title: 첼시첼시 02:05 52 3
6063 문명/역사 제대로 고증한 조선의 두정갑 newfile title: 게시판관리자Hi_Mr.Hell_Joseon 00:38 69 4
6062 밀리터리 해병대 신형군복 클라스 1 newfile title: 게시판관리자Hi_Mr.Hell_Joseon 00:34 85 6
6061 과학/의학 코딩.JPG newfile title: 잉어킹생선 23:33 66 4
6060 잡담 우씨 겁나 무섭네 4 new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3:07 46 6
6059 괴담/공포/경험담 귀신이 보이는 아이 만화 4 new title: 알로라 식스테일천사시체 21:38 47 5
6058 문명/역사 1952년 여름 셔츠 2 newfile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20:58 78 5
6057 잡담 오늘은 공포의 날입니까? ㄷㄷ 1 new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9:08 46 1
6056 괴담/공포/경험담 누구에게나 잊을 수 없는 기억은 있다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35 30 2
6055 괴담/공포/경험담 (펌) 동아리 동방 이야기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34 31 3
6054 괴담/공포/경험담 고모의 수학여행 1 new title: 유벤투스 (신)이요코 18:33 25 2
1 - 30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