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첨부

 

필라델피아실험(Philadelphia Experiment)이라 불리는 이 실험은 워낙 유명한 얘기라

 
이곳저곳에서 들어보았을 것으로 본다. 

 

그럼에도다시 소개하는 것은 최근 프레스티지 영화를 통해 


니콜라 테슬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서이다.

 

1943년 행해진 이 실험의 최초 목적은'투명' 배를 만드는 것이었다. 


적군의 시야, 레이더에서 벗어나 항해를 하기 위한 것으로, 

 

그 이론의 바탕에는 알버트 아인슈타인 박사의


통일장 이론이 깔려있다. 

 



통일장 이론은 전자기, 중력 등 힘의 근본이 사실상 하나의 공식으로 서술할 수 있는 것으로


자유로운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는 것이다. 

 

하여튼 이론은 충분한 장비와 에너지만 갖추고 있다면 


목표 주변의 빛을 구부려 보이지 않을수 있다고 생각했다. 

 

전쟁 중이였던 당시 상황에서 이러한 보이지 않는 장비는 


충분히 고려해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 


해군은 실험에 많은돈과 자원, 그리고 실험에 쓸 구축호위함 


USS Eldridge를 투입하게 된다.

 

untitled.png

 

 

 

실험은 1943년 여름 시작되었고 어느 정도 성공적이였다고 볼 수 있다. 


1943년 7월 22일필라델피아항구에서 행해진 첫번째 실험에서 거의 완전하지는 않지만 


시야에서 사라지는 목표는 달성했다. 대략 '녹색 안개' 덩어리 정도의모습으로 보였다고 한다. 


그러나 승무원들은 심각한 구역질로 불평했으며, 전쟁 수행을 목적으로 하는만큼 단순히 레이더에서 


벗어나는정도로만 수정하게 된다.

 

 

재정비한 장비를 가지고 10월 28일 두번째 실험을 시도한다. 


두번째 실험에서는 거의 완전히 보이지않는 상태에까지 도달했다가 푸른빛과 함께 


시야에서는 물론 레이더에서도 사라졌다. 그리고 필라델피아 항에서부터 600km 떨어진 노퍽에나타났다가 


다시 필라델피아 항으로 돌아왔다.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순간이동이 이루어진 것이다.


 

하지만 실험의 결과는 끔찍했다.대원의 일부는 사망, 실종 그리고 일부는 갑판의 철제구조물에 


융합되어 죽어있었다. 나머지 대원들 역시 심각한 정신적 충격으로 정신분열증에 걸렸던 것이다. 


이 참혹한 결과에 해군은 즉각 실험을 중단하고 관계자들의 입을 막는 한편 실험에 참가했던 


대원들을세뇌하여 실험을 은폐하였다.


니콜라 테슬라

 

여기서 테슬라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은 실험의 1차 책임자가 테슬라였다는 이야기가 있다. 


하지만 이는 검증된 사실이아니고, 필라델피아 실험 자체도 진짜로 행해졌다는 증거가 없다. 


처음 이야기가 나온 것은  Morris Jessup이라는 아마츄어천문학자이자 UFO연구가였던 사람이 


과거 실험에 참가했다고 하는 사람으로부터 받은 몇 장의 편지에서부터 흘러나온 이야기이다.



 

워낙 충격적인 사건이고 사람들의 관심을 끌만한 내용이었기에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졌으며 


1990년에 영화 ThePhiladelphia Experiment로 더욱 알려지게 되었다.


 

이 프로젝트는 레인보우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투명/스텔스 등을 목적으로 행해진 프로젝트였다.

 

 

 

 

[출처] 2차대전중의 미국의 공간이동 실험|작성자 체페슈

 

댓글 2

profile
title: 트와이스지효Best
2019-05-21
는 다 개뻥이었다는게 정설
profile
이게 진짜면 오히려 더 연구했지 절대 그만안둠
profile
는 다 개뻥이었다는게 정설
profile
이게 진짜면 오히려 더 연구했지 절대 그만안둠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이벤트 미역갤 여름 이벤트 - 공포를 즐깁시다. 1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9-06-06 100 15
공지 공지사항 [미역갤 창작 이벤트] 미역갤 연재글 감상하세요~ 3 title: 아이즈원나상호 2019-04-24 151 7
공지 이벤트 초 장기 이벤트 하나 추가합니다. - 미역갤 창작 이벤트 (~12.31) 11 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2019-04-24 179 12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규칙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685 19
공지 공지사항 미스테리/역사 갤러리 후원내역 (2019. 6. 4) 4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018-03-10 1321 18
자연/생물 화폐경제를 배운 댕댕이 3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08 73 8
사회/인간 살인마를 죽인 살인마 2 newfile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2:32 54 7
사회/인간 중국 국민 감시 통제 시스템 '빅브라더' 성능 시연 현장? 12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21 72 7
7214 사회/인간 살인마를 죽인 살인마 2 newfile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2:32 59 7
7213 사회/인간 퍼플하트 훈장을 받은 남성이 딸과 아들을 4년간 성노예로 학대 newfile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2:30 51 4
7212 사회/인간 머리에 이상한 기생체를 달고 태어난 여아 2 newfile title: 붓싼자이언츠리나군 22:29 39 3
7211 괴담/공포/경험담 펌[번역][Reddit괴담] 나는 간호사야. 지난 밤에 내가 ER 보안 카메라에서 봤던 것을 이야기 해줄게. 1 new title: 유티무적철매 22:14 28 3
7210 괴담/공포/경험담 초지고 관절귀신 2 new title: 뗑컨좌이요코 17:28 62 3
7209 자연/생물 목마르다냥 1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25 71 7
7208 문명/역사 안중근 의사와 최재형 선생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23 49 5
7207 사회/인간 중국 국민 감시 통제 시스템 '빅브라더' 성능 시연 현장? 12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21 77 7
7206 사건/사고 취객을 상대하는 폴란드 원펀맨 1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20 80 4
7205 사건/사고 과거 유명했던 재치있는 경찰의 보이스피싱 수사 3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17 63 6
7204 자연/생물 화폐경제를 배운 댕댕이 3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08 76 8
7203 사건/사고 홍대 앞 역주행 사고 3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6:07 75 6
7202 리뷰(스포) 2019 기묘한 이야기 - 영원의 히어로 newfile title: 뗑컨좌이요코 14:40 49 7
7201 사건/사고 뒤늦게 진실이 밝혀진 영국 국민 MC의 성폭력 사건 3 newfile title: 아이즈원나상호 10:01 129 7
7200 문명/역사 조선 말 스웨덴 기자가 촬영한 주리틀기 1 newfile title: 뗑컨좌이요코 09:59 120 8
7199 사회/인간 항공기 조종석에서 촬영한 사진 2 newfile title: 뗑컨좌이요코 09:56 133 10
7198 문명/역사 강화 고려 희종릉 주변 무덤서 향로·동물 석상 발견 newfile title: 뗑컨좌이요코 09:54 59 5
7197 괴담/공포/경험담 할머니를 너무 꽉 안지는 말렴. 1 new title: 뗑컨좌이요코 09:48 67 5
7196 자연/생물 고래랑 충돌 3 newfile title: 뗑컨좌이요코 09:47 86 11
7195 사건/사고 내안에는 또 다른 내가 존재한다는 애드먼드 컴퍼 newfile title: 뗑컨좌이요코 09:46 63 6
1 - 36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